• 지역 A병원 관련 신규확진자 68명 발생
  • 임시선별진료소 추가 운영 및 백신패스 확대 등 방역 대응 강화

김병삼 포항시 부시장이 5일 오후 3시 시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와 관련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포항시]

경북 포항시의 지역 병원에서 신규확진자가 급속히 증가하면서 코로나19 확산 차단에 비상이 걸렸다.
 
포항시는 5일 오후 비대면 브리핑을 통해 이날 오후 3시 기준 신규확진자가 81명 발생해 누적 확진자 수가 1741명이라고 밝혔다.
 
이날 확진자는 A병원 관련 67명, 선행 확진자 접촉 10명, 종교시설 관련 1명, 감염경로 조사 중 3명이다.
 
A병원과 관련해서는 지난 3일 유증상으로 검사받은 요양보호사 1명이 4일 확진 판정을 받자 환자와 의료진에 대해 전수 검사를 한 결과 이날 현재까지 총 68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포항시는 상황이 엄중해짐에 따라 이강덕 시장 주재로 현장에서 재난안전대책본부 긴급회의를 개최하고, 확진자가 발생한 A병원 해당 층에 대해 코호트격리를 실시하는 한편, 나머지 환자들은 다른 병원으로 분산 배치하는 등 확산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시는 긴급 상황에 대비해 이동식 엑스레이와 산소호흡기 등을 병원에 설치하며 수송인력도 항시 대기할 예정이며, 중대본과 경북도의 협조를 얻어 전문 인력을 병원에 투입하고 필요 시 항체 치료제를 투여하는 등 만전을 기울일 방침이다.
 
또한 확진자들과 같은 기간 입원했다가 퇴원한 환자를 대상으로 추가 검사도 할 예정이며, 요양병원에 대해 상황 안정 시까지 접촉 면회를 잠정 중단하고 미접종 종사자 환자 접촉 업무 배제 등 강화된 방역 지침에 대해 지도 점검을 실시한다.
 
특히 신속한 검체 검사를 지원하기 위해 종합운동장 내에 임시 선별진료소를 6~12일까지 추가로 운영할 방침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전국적으로 확진자가 5000명 이상 계속 발생하고 있고, 우리 지역에서도 코로나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다”며, “연말연시 지역 간 이동이 활발해지고 가족과 사적 모임이 잦아질 것으로 보여 확진자가 더 늘어날 것으로 우려되는 상황으로, 마스크 착용을 포함한 개인 방역수칙 준수와 코로나19 백신 추가 접종에 적극 동참해 주시길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