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1월 밥상 물가 6.1%↑

사람들이 대형마트에서 장을 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밥상 물가 상승세가 매섭다. 한국의 지난 3분기(7~9월) 식료품 및 비주류 음료 물가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0% 뛰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네 번째로 높은 상승률이다.

5일 통계청과 OECD에 따르면 한국의 3분기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1년 전보다 2.6% 올랐다. 분기 기준으로 2012년 1분기(3.0%) 이후 9년여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OECD 34개국 가운데 벨기에와 같은 공동 20위로 상대적으로 낮은 수준이었다. 국제 유가 상승과 공급망 차질, 경제활동 재개 등으로 전 세계 물가 상승세가 복합적으로 작용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다만 식료품과 비주류 음료 물가는 큰 폭으로 올라 상위권을 차지했다. 지난 3분기 한국(5.0%)보다 식료품·비주류 음료 물가 상승률이 높은 나라는 34개국 중 콜롬비아(11.2%), 호주(10.6%), 멕시코(8.0%)가 유일하다.

올해 3분기 가격이 특히 많이 오른 품목은 달걀(51.6%), 배(45.2%), 사과(34.6%), 마늘(28.1%), 돼지고기(12.4%), 시금치(10.6%), 버섯(9.2%), 닭고기(7.9%), 국산 쇠고기(7.7%), 수입 쇠고기(7.3%), 햄·베이컨(7.0%), 빵(5.9%) 등이었다.

아울러 식료품과 비주류 음료 물가는 7개 분기 연속 오름세다. 지난해 1분기(1.7%), 2분기(2.5%), 3분기(6.4%), 4분기(7.1%), 올해 1분기(8.2%), 2분기(7.3%), 3분기(5.0%) 등 7개 분기 연속 오름세를 보였다.

특히 11월 가공식품 물가는 3.5%, 농·축·수산물은 7.6% 오르며 전체 밥상 물가도 6.1% 뛰었다. 11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9년 11개월 만에 가장 높은 3.7%를 기록했다. 이 가운데 식료품 및 비주류 음료 기여도는 0.89%포인트에 달했다.

정부는 연말 물가를 잡기 위해 기존 물가대응체계를 확대·개편한 '분야별 물가 부처 책임제'를 이달부터 시행한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은 지난 3일 물가관계차관회의에서 "분야별 종합적인 물가안정 방안은 물가관계차관회의와 비상경제중앙대책본부회의를 통해 관계 부처가 함께 정기적으로 점검하고 이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