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신종 변이 '오미크론' 감염자가 3명 추가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4일 오미크론 감염자 3명이 추가 확인돼 현재까지 누적 감염자 수가 9명이라고 밝혔다. 이 중 해외유입은 4명, 국내 감염은 5명이다.

오미크론 신규 감염자는 이미 확진 판정을 받은 우즈베키스탄 국적 30대 남성 A씨의 아내와 장모, 지인이다. 이들은 지난 11월 30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전장 유전체 검사를 통해 오미크론 변이 감염 사실이 확인됐다. 

A씨는 지난 11월 24일 국내 최초 감염자인 B씨 부부와 접촉한 뒤 같은 달 29일 코로나19 확진을 판정받은 바 있다.

특히 오미크론 감염이 추가로 확인된 이들 3명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기 전인 11월 28일 지역 교회가 개최한 400여명 규모의 외국인 대상 프로그램에 참석한 바 있다.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대한 우려가 짙어지는 가운데 A씨의 지인과 연관된 인물 중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상황이다. 오미크론 변이 감염 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3일 0시 기준으로 방대본이 공식적으로 오미크론 관련 사례로 분류하고 있는 사람은 총 13명이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