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시스템은 국방과학연구소가 주관하는 교전용 다기능레이다(MFR) 선행핵심연구과제의 제작 구매 사업인 ‘실시간 검증장치 제작’과 ‘안테나장치 및 받침대 조립체 제작’ 계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사업 규모는 약 160억으로 2023년 상반기까지 수행 완료할 계획이다. 
 
실시간 검증장치 제작은 대상 표적에 대한 표적모의장치와 신호·데이터처리장치 등을 제작하는 사업이다. 안테나장치 및 받침대 조립체 제작은 MFR의 핵심 구성품인 레이다 모듈 조립체와 안테나장치 등을 제작하는 사업이다.
 
한화시스템은 이미 교전용 MFR 소프트웨어 개발 경험을 보유하고 있어 MFR 핵심 알고리즘 소프트웨어를 구현·검증하는 ‘실시간 검증장치’ 제작에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또 한국형 전투기(KF-21) AESA레이다의 송수신모듈(TRM)과 차기호위함(FFX-Batch III) MFR의 디지털송수신블록(DTRB)을 개발 및 제작하는 등 유사과제 수행을 통해 축적한 기술을 적용해 신뢰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광열 한화시스템 감시정찰사업본부장은 “한화시스템은 KF-21 AESA레이다를 비롯해 △천궁 △L-SAM △FFX-B3 △KDDX의 다기능레이다 등의 사업을 통해 국내 다기능레이다 분야의 독보적인 우위를 굳건히 유지하고 있다”며 “본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하며 앞으로도 지대공방공무기체계의 핵심 센서인 교전용 다기능레이다 개발에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사진=한화시스템]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