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일 안전 협약식 개최...산업재해 예방 결의 다져
  • 환경안전 관련 6개부문 18개사 선정해 시상 병행

 

(좌부터)삼성전자 DS부문 환경안전센터장 장성대 전무, 고용노동부 산업안전보건본부 권기섭 본부장, 협력사 협성회 김영재 회장이 산업재해예방 안전협약식 결의서를 체결했다. [사진=삼성전자 DS부문]

삼성전자 DS부문은 2일 삼성전자 서천연수원에서 협력사와 함께 산업재해 예방을 위한 안전 협약식을 가졌다. 
 
이날 협약식에는 권기섭 고용노동부 산업안전보건본부장, 김영재 삼성전자 협력사 협성회 회장 등 주요 관계자를 비롯한 72개 협력사 대표들과 장성대 삼성전자 DS부문 환경안전센터장이 참석해 산업재해를 예방하기 위한 결의를 다졌다.
 
행사에서 삼성전자는 협력사들이 산업재해 예방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자체 예방 노력을 지속할 수 있도록 △작업환경 개선 우수사례 △작업준수도 평가 △위험성 평가 등 환경안전 관련 6개 부문에서 18개 우수 협력사를 선정해 시상했다.
 
또한 올 한해 산업재해 예방 활동에서 우수한 성과를 보여준 주요 협력사들은 각 사별 우수 사례 및 노하우 등을 발표하고 참석자들과 공유하고 소통했다. 
 

권기섭 고용노동부 산업안전보건본부장은 "중대재해처벌법의 최종 목표는 처벌이 아니라 기업경영에 안전을 내재화하고 의식과 관행을 개선해 중대재해를 감소시키는 것이며 이번 행사를 통해 협력사 우수사례가 산업현장에 널리 전파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영재 협력사 협성회 회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협력사들이 산업재해 예방의 중요성을 실감하고 자체 안전 역량 강화를 위해 더욱 노력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했다. 
 
장성대 삼성전자 환경안전센터장은 "앞으로도 협력사 사고 예방을 위해 스마트 안전 기술 노하우 전수 등 체계적인 지원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삼성전자는 협력사 산업재해 사고 예방을 위해 매월 협력사 CEO와 간담회를 갖고 환경안전 법규 동향 등을 공유하고 있으며 △작업중지권 제도 활성화 △위험예지훈련 대회 △위험성 평가 교육 강화 등 협력사 산업현장 위험 요인 제거를 위한 다양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