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아시안게임 우슈 국가대표 출신 선수가 만취한 같은 팀 후배에게 성폭력을 행사에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술에 취해 잠든 후배 선수에게 성폭력을 가한 혐의(준유사강간)로 전 우슈 국가대표 A씨를 지난달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고 2일 밝혔다.
 
A씨는 지난 9월 같은 우슈 실업팀 후배 B씨와 술을 마신 뒤, B씨가 잠들자 옷을 벗기고 성적인 가혹 행위를 한 혐의를 받는다. A씨가 두려워 차마 범행을 말리지는 못했던 또 다른 후배 C씨는 사건 상황을 몰래 촬영해 B씨에게 전달했다. 큰 충격을 받은 B씨는 A씨를 경찰에 고소했다.
 
A씨는 2018년 아시안게임 국가대표에 선발되기도 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B씨는 사고 당시 충격과 우울증으로 현재 선수 생활을 포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