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국무총리가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최근 코로나 확진자의 증가로 인해 정부에서 사적모임의 허용 인원을 줄였다. 내주부터 4주 동안 사적모임 허용 인원이 수도권은 최대 6인, 비수도권은 8인까지로 제한된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안전재난대책본부 회의에서 "어렵게 시작한 단계적 일상회복이, 지금 가장 중대한 고비를 맞았다"라며 이같은 결과를 발표했다.

김 총리는 "정부는 단계적 일상회복의 기간 동안 생긴 빈틈을 메우고, 앞으로 4주간 방역의 둑을 탄탄히 보강하는 데 집중하겠다"라며 "연말을 맞아 늘어날 수 있는 모임과 접촉, 이동을 줄이는 데 초점을 맞추고자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선 급속도로 높아지고 있는 감염의 확산세를 빠르게 진정시키기 위해서 사적모임 인원제한을 강화한다"며 "내주부터 4주간, 사적모임 허용인원을 수도권은 최대 6인, 비수도권은 8인까지로 축소한다"고 덧붙였다.

일상에서 감염위험을 낮추기 위해 ‘방역패스’의 확대도 전했다. 김 총리는 "(방역패스를) 식당과 카페를 포함한 대부분의 다중이용시설에 적용한다"라며 "효성 있는 현장 안착을 위해 1주일의 계도기간을 둘 예정이다"라고 강조했다. 방역패스 시행과정에서 부담을 받는 영세한 업체를 위해서는 관계부처간 논의를 통해 해결책을 마련하겠다고 부연했다.

또 김 총리는 "18세 이하 청소년의 확진자 비중이 높아지고 있다"며 "앞으로 두 달간 청소년들이 백신접종을 하고 항체가 형성되는 기간을 감안하여 내년 2월부터는 청소년들이 즐겨찾는 대부분의 시설에 방역패스를 적용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학부모들의 이해와 협조도 당부했다.

김 총리는 "현재 코로나19를 막아낼 수 있는 가장 든든한 방어벽은 백신이다"라며 "고령층 3차 접종과 청소년 기본접종이 방역의 키를 쥐고 있다. 대상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동참을 간곡히 요청드린다"라고 부탁했다.

아울러 김 총리는 국민께 연말의 만남은 가급적 미뤄줄 것을 당부하며, 오늘부터 한 달간을 ‘특별방역점검기간’으로 정해서 운영한다고 발표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