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스코인터는 ‘리비안’과 부품공급 계약
  • 북미시장서 선제적 산업리더십 확보 행보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의 이차전지, 전기차 관련 사업이 미국을 발판으로 급성장하고 있다. 미국 1위 완성차 기업과 합작사를 설립하고, 전기차 기업과는 2년간 4000억원 규모의 부품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동시에 이차전지 소재 국산화에도 속도를 내는 중이다. 

포스코케미칼과 GM은 양극재 합작사를 설립해 북미 지역에 대규모 생산 공장을 건립한다고 2일 공동 발표했다. 합작법인은 2024년부터 하이니켈 양극재를 생산해 GM의 전기차 배터리를 생산하는 얼티엄셀즈에 공급할 계획이다. 투자 규모와 공장 위치 등의 상세 계획은 추후 공개할 예정이다.

이차전지 소재 기업이 완성차 기업과 합작사를 설립하는 사례는 포스코케미칼이 최초다. 지난해 12월 LG에너지솔루션과 GM의 합작사 얼티엄셀즈의 양극재 공급사로 선정된 포스코케미칼은 이를 위해 연산 6만톤(t) 규모의 공장을 광양에 건설하고 있다. 이번에 신설하는 북미 공장에서도 대규모의 양극재를 추가로 공급하며 GM과 협력관계를 확대한다.

양사의 합작은 미국 정부가 2030년까지 미국 판매 신차의 50%를 전기차로 대체하겠다는 친환경 모빌리티 정책과 자국 내 배터리 공급망 강화를 위한 관세 정책을 강력하게 추진하는 가운데 내린 전략적 결정이다. 이를 통해 북미 시장에서 전기차 산업 리더십을 선제적으로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포스코케미칼은 얼티엄셀즈가 생산을 시작하는 시점에 차세대 전기차용 소재인 하이니켈 NCMA 양극재와 배터리의 충전 속도를 단축하고 안정성을 높인 저팽창 음극재 등을 공급할 예정이다. 나아가 합작투자를 발판으로 북미, 유럽, 중국 등에서 글로벌 양극재 생산능력 확대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최 회장은 이차전지 소재 내재화에도 힘쓰고 있다. 포스코케미칼은 이날 국내 최초로 인조흑연 음극재 생산 체제를 구축하고 본격 생산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인조흑연 음극재 공장은 포스코케미칼이 소재 국산화를 위해 총 2307억원을 투자해 건립하는 공장이다. 2023년 종합 준공을 목표로 연산 1만6000t 규모로 조성되며, 이번 1단계 준공에 따라 포스코케미칼은 연산 8000t 규모의 인조흑연 음극재를 우선 생산한다. 이는 60kWh 기준 전기차 약 21만대에 공급할 수 있는 양이다.

이번 인조흑연 음극재 공장 준공으로 포스코케미칼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이차전지 핵심 소재인 양극재와 천연흑연·인조흑연 음극재 모두를 국산화한 기업이 됐다. 또 인조흑연의 원료인 침상코크스는 자회사 피엠씨텍을 통해 자체 생산하고 있어 원료부터 최종 소재 생산까지 전체 가치사슬을 내재화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미국의 신생 전기차 회사인 리비안과 세 번째로 전기차 부품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수주를 통해 포스코인터내셔널이 공급하는 제품은 약 9만대 분량의 명천공업산 아웃풋샤프트다. 600만 달러(약 71억원) 규모다. 지난해 8월 이래 AMS산 하프샤프트 최초 공급건과 올해 9월 1450억원 규모의 수주를 포함하면 총 세 번에 걸친 리비안향 부품 수주가 되는 셈이다.

리비안은 최근 글로벌 자동차 업계에서 가장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는 신생 전기차 스타트업이다. 최근 세계 최대 온라인 상거래 업체인 아마존이 2030년까지 리비안의 전기차 10만대 구매 계획을 밝혀 화제가 된 바 있는데, 리비안의 성장에 따라 포스코인터내셔널의 영업도 확대될 전망이다.
 

김상현 경북도의회 의원, 이칠구 경북도의회 의원, 김민철 포스코건설 플랜트사업본부장, 남수희 포스코 포항제철소장, 유성 RIST 원장, 정창화 포스코 신성장부문장,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사장, 이강덕 포항시 시장, 하대성 경상북도 부지사, 김병욱 국회의원, 정해종 포항시의회 의장, 김희수 경북도의회 부의장, 문충도 포항상공회의소 회장(왼쪽부터)이 2일 열린 포스코케미칼 인조흑연 음극재 공장 준공식에서 스위칭 세레모니를 하고 있다. [사진=포스코케미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