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업계가 국회로 향했다.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여행업계가 손실보상에서 제외된 데 이어 이번 일상 회복 지원대책 대상에도 빠졌기 때문이다. 

한국여행업협회(회장 오창희)는 12월 2일 오후 국회의사당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손실보상에서 제외된 여행업에 대한 별도 지원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촉구했다. 여행업계는 코로나19 확산으로 가장 큰 피해를 입었고, 경영 위기를 겪고 있음에도 손실보상 대상에서 제외됐다는 것. 

협회는 "정부는 손실보상에서 제외된 여행업에 대해 별도의 지원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지만, 실질적인 지원책도 없을 뿐 아니라, 지난 11월 29일부터 신청을 받는‘일상회복 지원자금 대출’에도 제외돼 다시 한번 실망감을 안겼다”며 “여행업 손실에 대한 구체적인 지원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요청했다. 

 협회는 손실보상에서 제외된 여행업계 생존과 위드 코로나 전환에 맞는 환경조성이 될 수 있도록 △손실보상에서 제외된 여행업계에 대한 형평성 있는 지원대책 마련 △여행사 생존 위한 일상 회복 지원자금 대출 지원 △20년 대출 상환연장 및 이자감면 △여행사 예약고객에 대한 PCR 검사비 지원 △관광 방역 일자리 지원 연장 등을 국회와 정부에 재차 요구했다. 

오창희  여행업협회장은 "위드 코로나에 대비해 힘든 상황임에도 여행사들이 영업 재개를 시도하고 있는 시점에서 정부의 제대로 된 지원대책이 없다는 것은 여행업계를 두 번 죽이는 처사"라고 꼬집었다. 

오 회장은 "100만 여행업 종사자와 그 가족들도 대한민국 국민임을 인식하고 그들의 생계를 생각해 달라”며 “정부의 제대로 된 지원으로 여행업계가 다시 일어설 수 있는 발판이 되어 줄 것이라 간절히 바란다는 것을 국회와 정부는 외면하지 말아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