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마포구 소재 GS25 월드컵광장점에서 '신한 페이스페이' 서비스를 시연하고 있다. [사진=신한카드]

신한카드가 단순 얼굴 인식만으로 오프라인 결제가 가능한 범위를 넓힌다.
 
신한카드는 GS리테일과 ‘신한 페이스페이 제휴 업무 협약’을 맺고 GS 더프레시 관악점과 GS25 월드컵광장점에 관련 시스템을 도입했다고 2일 밝혔다.
 
이를 이용하려면, 먼저 고객센터에 설치된 무인 등록기를 통해 결제 카드와 얼굴 정보를 등록해야 한다. 이후에는 신한 페이스페이 전용 계산대에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신한카드 측은 이후 편리함과 효율성이 크게 증대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향후에는 신한 페이스페이 결제만 GS&POINT가 자동으로 적립되는 서비스도 선보일 예정이다.
 
GS25 월드컵광장점은 얼굴만으로 편의점 출입과 결제가 가능하도록 구현했다. 이번 달 중순까지 GS25 동두천송내점에도 신한 페이스페이를 적용할 예정이다.
 
유태현 신한카드 디지털퍼스트본부장은 “앞으로 슈퍼마켓과 편의점에서 얼굴만으로도 편리하게 결제할 수 있게 됐다”며, “신한금융그룹의 새로운 비전인 ‘더 쉽고 편안한, 더 새로운 금융’에 맞춰 신한 페이스페이를 중심으로 한 바이오메트릭스 시장을 지속적으로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