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덜란드 SPV 인수로 말리 리튬광산 사업권 확보
  • 해당 리튬광산 생산력 75% 확대 검토 중
 
※'중국 마이종목'은 주식시장에서 이슈가 되는 중국 종목을 소개하는 코너입니다. '마이'는 중국어로 '사다(買)'와 '팔다(賣)'를 모두 뜻하는 단어입니다. 영어로는 '나(My)'를 뜻하기도 하죠. 이 코너를 통해 아주경제 중국본부에서는 매일 독자들이 중국 증시에서 궁금해할 만한 종목을 소개합니다. <편집자 주> 
 

중국 최대 리튬 기업 강봉리튬(贛鋒鋰業·이하 간펑리튬, 002460, SZ/01772, HK)의 해외 리튬 생산량이 한층 더 늘어날 전망이다. 간접적으로 사업권을 확보한 아프리카 리튬 광산이 생산력 확대를 추진하면서다. 

간펑리튬은 1일 선전거래소 공시를 통해 네덜란드 SPV회사의 말리 리티아 휘석(리튬의 주요광석) 광산이 생산력 확대 추진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SPV회사는 간펑리튬의 자회사 간펑국제가 지난 6월 지분 50%를 1억3000만 달러에 인수한 업체다. 이를 통해 간접적으로 리티아 휘석 광산 사업권 지분도 확보했다. 현재 간펑리튬은 이를 위해 1차적으로 대금 3900만 달러를 지급한 상태다. 

SPV는 파이어핀치 자회사 쿠라미나홀딩스가 네덜란드에 신설한 광업 자원 투자 무역회사로, 현재 설립 준비 단계에 있다. 파이어핀치는 쿠라미나의 리티아 휘석 광산 사업권을 내년 초 SPV로 넘길 예정으로 알려졌다. 

현재 파이어핀치는 이 리티아 휘석 광산 생산력 확대를 추진 중으로, 이로써 리튬 생산력은 현재 매년 230만톤에서 400만톤으로 75% 늘어날 전망이다. 이는 간펑리튬의 리튬 공급량 확보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중국 장시성에 소재한 간펑리튬은 중국 최대 리튬공급망 업체다. 전기차 배터리에 필수적으로 들어가는 탄산리튬, 수산화리튬 등 리튬 관련 소재를 주로 공급하고 있다. 이를 위해 호주, 멕시코, 아일랜드, 아르헨티나 등 전 세계 곳곳의 리튬 광산 사업에 투자하며 리튬 공급량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현재 테슬라를 비롯해 BMW·LG화학 등 기업과 합작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