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전자 ‘조인 더 비스포크’·‘컴 비스포크 홈’ 캠페인 등 호평
올해 선보인 광고 캠페인을 평가하는 시상식에서 제일기획이 역대 최고 성적을 거뒀다.

제일기획은 ‘2021 대한민국광고대상’에서 대상 5개, 금상 3개, 은상 2개, 동상 1개 등 총 11개의 본상을 수상했다고 2일 밝혔다. 5개의 대상을 거머쥔 제일기획은 자사의 최다 대상 수상 기록을 경신했다.

삼성전자의 ‘조인 더 비스포크’와 ‘컴 비스포크 홈’ 캠페인은 통합캠페인전략 부문에서 대상을 받았다.

비스포크 팬덤 확장을 위해 다양한 마케팅을 전개한 이 프로젝트는 서태지와 아이들이 1995년 발표한 곡 ‘컴백홈’을 배경음악으로 사용하는 등 소비자들에게 신선함과 감성을 전달한 게 좋은 평가를 받았다. 조인 더 비스포크 캠페인은 TV영상 부문에서도 금상을 차지했다.

이마트의 ‘라이트 세이버’ 캠페인은 옥외, 커뮤니케이션디자인 등 2개 부문에서 대상을 거머쥐었다.

라이트 세이버 캠페인은 카트 손잡이에 발광다이오드(LED) 살균기가 장착된 특수 카트를 제작·운영한 프로젝트다. 이 캠페인은 매장 방문객들이 쇼핑할 때 카트 손잡이를 잡는 시간이 길다는 점에 착안, 소비자들의 안전한 쇼핑을 위해 기획됐다.

제일기획이 제주특별자치도, 제주관광공사, 티맵모빌리티와 선보인 느린 길 내비게이션 서비스인 ‘슬로우 로드’ 캠페인은 프로모션 부문에서 대상, 커뮤니케이션디자인 부문에서 금상을 수상했다.

내비게이션은 빠른 길을 안내한다는 고정 관념을 깬 이 캠페인은 여행객들이 제주도의 다양한 매력을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

KT의 ‘C-ITS 기적의 도로’ 캠페인은 공익광고 부문 대상에 이름을 올렸다. 이 캠페인은 인공지능(AI) 기반의 차세대 지능형 교통 시스템 ‘C-ITS’의 도움을 받아 만삭의 여성을 신속하게 병원으로 이송하는 순간을 감동적으로 그려냈다.

대한민국광고대상은 올해 13개 일반부문에 약 2500여 점의 작품들이 출품해 경쟁을 펼쳤다. 시상식은 3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진행된다.
 

‘2021 대한민국광고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한 제일기획 캠페인 (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컴 비스포크 홈, 라이트 세이버, 슬로우로드, C-ITS 기적의 도로 [사진=제일기획]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