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펑솨이 사건 관련 진상 조사도 촉구... "수억 달러 피해도 감수할 것"

펑솨이가 지난 11일 21일 베이징에서 열린 휠라 키즈 주니어 테니스 챌린저 결승전 개막식에 참석해 대형 테니스공에 사인을 해주고 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세계여성프로테니스협회(WTA)가 중국에서 열릴 예정인 모든 테니스 대회의 개최를 보류하기로 했다. 중국 고위 관리에게 성폭행 당한 의혹을 제기한 테니스 선수 펑솨이의 안전이 여전히 우려된다는 이유에서다.

2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WTA의 스티브 사이먼 대표는 이날 성명을 발표하고 “WTA 이사회는 홍콩을 포함한 중국 전역에서 열리는 모든 대회의 개최를 보류하기로 했다”며 “펑솨이가 자유롭게 소통하지 못하고, 자신의 성폭행 의혹을 밝히는 것에 압력을 받는 가운데 선수들이 그곳에 가서 경기를 치를 수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이어 "현 상황을 감안할 때 우리 모든 선수들과 스태프들이 2022년 중국에서 대회를 개최하는 경우 직면하게 될 위험에 대해 크게 우려한다"고 덧붙였다.

펑솨이는 지난달 2일 소셜 미디어를 통해 자신이 장가오리 전 총리 자택에서 강제로 성관계를 했었다고 폭로했었다. 이후 행방이 묘연해지면서 국제 사회의 우려가 커지자, 중국 관영 매체들이 그의 최근 모습이 담긴 사진이나 영상을 공개했지만 WTA는 여전히 펑솨이에 안전에 대한 우려가 크다고 진단했다.

지난달 말 펑솨이가 국제올림픽위원회(IOC) 토마스 바흐 위원장과 영상 통화를 한 사실이 밝혀지면서 실종설이 잦아드는 듯했지만 바흐 위원장이 중국의 2022년 동계올림픽 유치 과정에서 장가오리 전 부총리와 가까운 사이였다는 주장이 제기되며 논란은 계속됐다.

WTA는 "펑솨이 안전이 규명되지 않고 성폭행 피해가 제대로 조사되지 않는다면 수억 달러에 달하는 피해를 감수하더라도 중국 현지 사업을 철수할 것"이라며 펑솨이의 안전과 더불어 사건 관련 진상 조사를 촉구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