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이 드릴십(시추선) 1척을 매각하는 데 성공했다.

삼성중공업은 유럽 지역 시추선사와 드릴십 1척을 2억4500만 달러(약 2894억원)에 매각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1일 공시했다.

해당 선박은 2014년 삼성중공업이 그리스 트랜스오션(Transocean·옛 오션리그)로부터 수주했지만 2019년 10월 계약 해지돼 삼성중공업이 건조 후 매각을 추진해왔다.

삼성중공업은 선체 크리닝, 시운전 등 재가동(Reactivation)을 위한 준비를 거쳐 2023년 1분기 중 인도할 계획이다.

유럽 지역 시추선사가 내년 10월 15일까지 인도일을 확정할 예정이며, 확정하지 않는다면 삼성중공업이 계약금 1500만 달러를 확보할 수 있다.

이번 드릴십 매각으로 삼성중공업은 유지보수 비용을 절감해 재무구조를 개선할 수 있게 됐다. 이로써 현재 삼성중공업이 보유한 드릴십은 5척에서 3척으로 줄었다. 앞서 삼성중공업은 이탈리아 사이펨과 용선 계약을 맺고 지난달 드릴십 1척을 인도했다. 해당 계약엔 매입 옵션이 포함돼 있어 향후 매각으로 이어질 수 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최근 유가 상승 추세에 힘입어 시추 시장이 회복되고 있는 만큼 나머지 드릴십도 조속히 매각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삼성중공업]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es 2022 JAN 5-8 LAS VEGAS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