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5년에도 폭행 혐의로 집행 유예 선고 받아

서울 강남경찰서 [사진=연합뉴스]



'코미디 빅리그' 등 각종 프로그램에 출연, 코너 사이에 큰 징을 치며 등장해 일명 '징맨'으로 유명해진 헬스트레이너 황철순(38) 씨가 폭행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30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새벽 1시 40분쯤 황씨가 서울 강남구 역삼동의 한 인도에서 휴대전화로 자신을 촬영한 20대 남성 두 명을 폭행하고 이들의 휴대전화를 부쉈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신고 받고 출동한 경찰은 황씨에게 임의동행을 요구했으나 거부 당했다. 강남경찰서는 황씨와 조사 일정을 조율 중이다.
 
경찰은 사건 조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황씨를 폭행과 재물손괴 혐의 등으로 입건할 계획이다.
 
황씨는 2015년에도 30대 남성을 폭행한 혐의로 이듬해 법원에서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 받았다. 또 2016년에는 음주운전을 하다 경찰에 적발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