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소상공인 지원 위해 전국 총 300곳에 '바이오레즈' 무상 제공
서울바이오시스가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자사의 바이오레즈(Violeds) 기술이 적용된 공기청정 살균기를 기부했다.

서울바이오시스는 본사 소재지인 경기 안산시의 한 편의점과 서울시에 있는 한 실내 체육시설에 300만원 상당의 ‘바이오레즈 공기청정 살균기’를 최근 지급했다고 30일 밝혔다.

여기서 그치지 않고 앞으로도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300곳에 바이오레즈 공기청정 살균기를 무상 제공하고, 전 세계 파트너들에게 공기청정 살균 시스템 기술·라이선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서울바이오시스가 진행한 시뮬레이션 결과에 따르면 따르면 바이오레즈 공기청정 살균기는 10분마다 환기하는 것보다 6배 많은 공기가 순환되고, 코로나19 감염 가능성을 30분의 1로 낮출 수 있다.

3중 필터를 활용해 비말과 함께 유입된 필터 표면의 바이러스를 5분 이내에 90% 살균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는 설명이다. 또 공기 유동을 최적화해 비말 이동을 최소화하도록 설계했으며 소비자 안전을 위해 KC인증도 마쳤다.

이영주 서울바이오시스 대표이사는 “모든 국민이 실내 공간에서 생활하는 만큼은 깨끗한 공기를 마실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정부, 지방자치단체, 건설업계, 대형 다중이용시설이 적극적으로 나서 국민이 편안하게 식사하고 차를 마실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데 활용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승규 서울바이오시스 영업본부장(왼쪽)이 경기 안산시에 있는 한 편의점에 서울바이오시스 바이오레즈 기술이 적용된 공기청정 살균기 제품을 전달하고 있다[사진=서울바이오시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