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9일 광주시 동구 조선대학교 사회과학대에서 열린 광주 대학생들과의 대화에서 참석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동성애를 "있는 그대로 인정해야 한다"고 밝히며, 차별금지법도 통과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29일 오전 광주 조선대에서 열린 '광주 대학생들과의 대화'에 참석해 '동성애자 입양 문제'에 대한 질문을 받자 “얼굴색과 장애 유무, 출신 지역 등을 갖고 차별하지 말아야 하는 것처럼 인정해야 한다. 동성애는 누가 일부러 선택한 게 아니라 그냥 원래 있는 것”이라며 “있는 건 있는 그대로 인정해줘야 한다”고 했다.
 
다만 “동성애자에 대한 차별을 넘어서 입양은 동성애자가 아니더라도 혼자 사는데 입양하는 것은 안 된다”고 덧붙였다.
 
차별금지법과 관련해서는 “필요하다. 입법해야 한다”며 “현실적으로 곡해와 오해가 상당히 존재하는데, 충분한 논쟁과 의견 수렴 과정을 거쳐서 사회적 합의에 이를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사회적 합의는 대체적 공감을 말하는 것이지, 모두가 동의하는 것을 말하는 게 아니다”라며 “내가 동성애자를 지지하지 않으면 처벌받는 것이 아니냐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았는데, 그런 우려를 걷어내야 한다. 필요한 보완 장치를 두는 과정을 거쳐서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