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올해 도시정비사업 수주액 7200억 예상

[사진=중흥건설그룹 제공]


중흥건설그룹이 수도권 도시정비사업에서 연이어 수주에 성공하며 입지를 다져나가고 있다.

중흥건설그룹은 지난 27일 서울 노원구 월계동 및 의정부 가능동 일대 도시정비사업 수주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앞서 올해 하반기 부천 원종동, 오정동 및 인천 효성동 정비사업을 수주한데 이어 달성한 성과다.

중흥건설그룹이 시공사로 선정된 '월계동 재건축정비사업'은 노원구 월계동 487-17번지 일대에 지하 2층∼지상 20층, 총 5개 동, 355가구의 아파트를 짓는 사업이다. 도급액은 약 670억원이고, 2022년 착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 중이다.

이와 함께 같은 날 '녹양역세권 가능동 80-7번지 가로주택정비사업'에서도 시공사로 선정됐다. 이 사업은 의정부 가능동 80-7번지 일대에 지하 2층~지상 27층, 총 3개동, 203가구의 아파트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도급액은 477억원 규모다. 

중흥건설은 사업지와 인접한 '의정부 가능동 77-1번지 일원 가로주택정비사업'(198가구)까지 수주할 계획이다. 이를 합산하면 400가구 규모에 도급액은 총 950억원에 이르는 사업이다.

중흥건설그룹 도시정비사업 송종만 전무는 "서울과 수도권을 비롯한 전국 각지에서 정비사업 수주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며 "중흥건설그룹이 쌓아온 신뢰에 힘입어 올해 수주전에서 선전하고 있는 만큼 향후 만족도 높은 아파트를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흥건설그룹은 지난 10월 △구미시 송정동 벨라아파트 재건축 △인천 계양구 효성동 상록삼익세림 재건축 △부천시 원종동 가로주택정비사업 △부천시 오정동 가로주택정비사업 시공을 수주한 바 있다. 

중흥건설그룹은 올해 약 7200억원의 도시정비사업을 수주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그룹은 지난 2015년 도시정비사업부를 신설해 첫해에만 1조1000억원 이상의 수주액을 기록해 현재까지 5조원 이상의 도시정비사업 수주고를 올린 바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