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클라우드 '클라우드 데이터 박스' 사용 예시 화면 [사진=네이버클라우드]


네이버클라우드가 네이버 쇼핑·검색·인공지능(AI)학습용 데이터와 분석도구를 제공하는 데이터 특화 솔루션을 출시해 서비스형플랫폼(PaaS) 사업을 확대한다.

네이버클라우드는 네이버의 데이터를 분석해 비즈니스 인사이트를 발굴하는 '클라우드 데이터 박스'와 빅데이터 분석 인프라·도구를 제공하는 '데이터 포레스트' 상품을 공식 출시했다고 29일 밝혔다.

클라우드 데이터 박스는 네이버 데이터를 포함해 데이터 분석 인프라, 맞춤형 분석, 연계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를 사용하면 이커머스·유통 분야에서 시장과 소비자의 트렌드를 분석하고 온라인 내 상품 관심도 측정과 브랜드·상품 인지도 파악과 경쟁사 브랜드·상품 인지도 비교가 가능하다. 금융 분야에서 가망고객 관심사 예측, 신상품 기획, 소비성향 세분화, 마이데이터서비스 추천모델을 개발할 수도 있다. 추출된 정보가 아닌 원(raw) 데이터를 직접 다룰 수 있어 가치가 높다고 네이버클라우드 측은 강조했다.

네이버클라우드 관계자는 "클라우드 데이터 박스를 활용하는 고객은 데이터를 보유하지 않았거나 분석 작업이 생소한 사용자부터 수준 높은 분석 역량을 보유한 사용자까지 누구나 최적의 마케팅전략을 세워 시장과 소비자에 대한 인사이트를 얻고 기업이 보유한 기존 데이터와 연동해 시너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라며 "기업의 사업 경쟁력 강화, 소비자 경험 향상을 위해 잠재고객을 이해하는 데이터분석은 필수"라고 말했다.

네이버클라우드는 이번에 출시하는 클라우드 데이터 박스 기본형 서비스에 더해 향후 산업분야에 특화한 고급 데이터와 분석 템플릿을 순차 출시할 예정이다. 데이터 처리가 서툴거나 맞춤 대시보드 구축이 필요한 사용자는 클라우드 데이터 박스 솔루션 파트너를 통해 분석을 지원받을 수 있다.

데이터 포레스트는 네이버 빅데이터 통합 분석 플랫폼으로 공개 시험판으로 제공되다 이번에 정식 출시됐다. 텐서플로, 파이토치 등 오픈소스 라이브러리, 하둡 클러스터, 그래픽처리장치(GPU) 서버를 비롯한 클라우드 기반 하드웨어 자원과 분석 환경을 제공한다. 빅데이터 프레임워크를 맞춤 분석 환경으로 구성하거나 서버리스 환경에서 일괄처리할 수 있다. 상황에 따라 분석 인프라 자원을 늘리고 줄여 비즈니스 요구사항에 유연하게 대처하고 비용을 최적화할 수 있다.

한상영 네이버클라우드 전략·기획 총괄 상무는 "네이버클라우드만이 제공할 수 있는 차별화된 데이터와 기술을 바탕으로 더 많은 고객이 데이터 기반 비즈니스 혁신을 이룰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네이버클라우드 클라우드 데이터 박스 서비스 개념도. [사진=네이버클라우드]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