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발급 시 우대금리 제공해왔지만…고령층 수요 여전해 친환경 제작"
  • 예ㆍ적금 상품 가입 대상 제공…향후 입출식통장 고객 대상 확대키로

[사진=NH농협은행]

NH농협은행이 오는 30일부터 자체 제작한 '친환경 통장'을 고객들에게 제공한다고 29일 밝혔다.

농협은행에 따르면 국내 금융권 최초로 선보인 '친환경 통장'은 FSC인증(국제친환경인증)을 받은 친환경 종이와 친환경 소재인 왕겨 및 재생펄프, 콩기름으로 제작해 전국 농협은행 영업점에 공급할 예정이다. 현재 국내 친환경인증 마크 획득도 추진 중에 있다.

그동안 농협은행은 '종이통장 없는 사회'에 발맞춰 실물통장 미발급 시 우대금리 등을 제공해 왔다. 그러나 디지털 금융거래가 익숙하지 않은 고령층 등 일부 고객들의 실물통장에 대한 수요가 여전히 남아있어 친환경 통장을 제작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이번에 공급하는 '친환경 통장'은 예·적금상품 가입고객을 대상으로 하며, 향후 입출식통장 등 다른 상품에도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

권준학 은행장은 “실물통장이 필요한 고객의 수요와 ESG경영 실천을 위해 「친환경 통장」을 제작하게 되었다.”라며, “앞으로도 지역경제 활성화 및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지역사회의 노력에 적극 동참하며 ESG경영을 선도하는 든든한 민족은행이 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