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행 16년째를 맞은 종부세로 투기가 억제됐다는 증거가 아직까지 확인되지 않고 있다. 오히려 투기를 잡겠다고 보유세와 양도세를 중과하면서 부동산 거래 위축과 급격한 가격 상승을 불러왔다. 올해 종부세로 반영된 만큼의 세 부담이 임차인에게 전가되지 않기를 바랄 뿐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