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000달러 이상 프리미엄 프로젝터 시장 점유율 1위
삼성전자가 지난해 10월 출시한 ‘더 프리미어(The Premiere)’가 올해 미국 프리미엄 프로젝터 시장에서 1위를 차지했다.

28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미국 시장조사업체 NPD는 더 프리미어가 3000달러 이상 프로젝터 시장에서 올해 들어 10월까지 금액 기준 누적 점유율 27.8%로 1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복잡한 설치 없이 벽 앞에 설치해 사용할 수 있는 초단초점 시장에서는 올해 3분기 금액 기준 44%의 점유율을 보였다.

삼성전자는 소비자들이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다양한 콘텐츠를 집에서 즐기는 경향을 반영해 더 프리미어를 출시했다고 설명했다.

초단초점 방식을 적용한 이 제품은 설치가 복잡하지 않고 스마트 TV 기능을 탑재하고 있어 인터넷 연결만으로도 각종 영상 콘텐츠를 손쉽게 즐길 수 있다는 게 특징이다.

‘더 프리미어’는 북미 시장에서 소비자와 전문가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미국의 영화 관련 전문 매체 ‘더 헐리우드 리포터(The Hollywood Reporter)’는 “세련된 외관뿐만 아니라 환상적인 성능을 가진 최고의 프로젝터”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성일경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집 안에 자신의 취향과 라이프스타일에 맞는 홈 엔터테인먼트 환경을 구축하려는 소비자들이 더 프리미어를 선택하고 있다”며 “초대형 스크린을 선호하는 유행을 반영한 고객 맞춤형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 프리미엄 프로젝터 ‘더 프리미어’ [사진=삼성전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