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크사 몰누피라비르 [사진=AP·연합뉴스]

미국 제약사 머크앤드컴퍼니(머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가 최종 분석에서 기존보다 낮은 효능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26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보도에 따르면 미 식품의약국(FDA)이 머크사 알약 치료제의 임상시험 데이터 분석을 포함해 최종 검토 결과를 공개, 이전 보고된 50%보다 낮은 30%의 효능을 보였다고 했다.

아울러 이 약이 코로나19 감염으로 인한 입원과 사망위험을 줄이는 데는 효과적이라고 했다.

FDA는 오는 30일 회의를 통해 머크사의 알약 치료제 긴급 사용 승인 권고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