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통선 지역 통일 안보관광 활성화 기대

[자료=국가철도공단]

국가철도공단은 경의선 임진강역∼도라산역  3.7km 구간의 전철화 공사를 완료하고 27일 개통한다고 밝혔다.

공단은 2002년 경의선 개통 이후 비전철 구간으로 운행되던 임진강역∼도라산역 구간 전철화를 위해 사업비 348억원을 투입해 기존 선로 개량과 도라산역 증축 공사를 시행했다.

그간 비전철화로 운영하지 못한 셔틀 전동열차가 이번 전철화 사업 완료로 도라산역까지 연장운행 가능하게 된다.

한편, 경의선은 2000년 남북 합의에 따라 문산∼임진강∼판문∼개성 간 27.3km(남측구간 12.0km, 북측구간 15.3km)가 단선으로 복원됐다. 비전철 구간이었던 문산역∼임진강역 6km는 2020년 3월 전철화가 완료돼 평일 2회, 휴일 4회 셔틀 전동열차가 왕복 운행 중이다.

김한영 이사장은 "도라산역까지 전철이 연장 운행돼 민통선 평화관광이 활성화되고, 향후 남북관계 개선 시 서해축 물류의 중심이자 북한과 유라시아 진출의 교두보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