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아주경제 DB]


메리츠화재가 최근 1000억원 규모의 자사주를 취득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 증권가가 긍정적인 해석을 내리고 있다.

김도하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26일 메리츠화재의 투자의견을 '매수'로 유지하며 목표주가를 기존 4만3000원에서 4만4000원으로 소폭 상향했다.

김 연구원은 "메리츠화재의 1000억원의 자사주 취득은 올들어 4번째 취득"이라며 "연간 매입 규모는 2603억원, 주주환원율은 52%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최근 메리츠화재는 1000억원 규모의 자기주식취득 신탁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시했다. 이는 시가총액의 2%가 넘는 수준이다.

김 연구원은 "앞선 자사주 취득을 고려하면 연간 자사주 매입 규모는 2603억원에 달할 전망"이라며 "배당을 포함하면 연간 순이익의 52%를 주주에게 환원하는 셈"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4차 자사주 취득 종료 후 동사의 자사주 지분율은 11.6%로 상승한다"며 "유통주식 비율은 28.8%로 하락한다는 점에서 수급 효과를 통해 주가 상승을 기대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