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박세리 감독이 25일 오후 경기 성남시 판교 콜러 시그니쳐 쇼룸에서 진행된 오픈 기념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박세리 감독은 1998년 콜러의 블랙울프런 코스에서 맨발 투혼으로 US 여자오픈 우승을 거두며 콜러와 인연을 맺었다.

이번 행사는 박세리 감독과 함께 쇼룸 투어를 진행하고, 그 외에도 퍼팅 대결, 포토행사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쇼룸을 찾아준 고객들에게 재미있는 추억을 선사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