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방인어]

위드 코로나가 시작되며 사회도 점차 활기를 찾아가는 중이다. 2년간의 코로나 사태를 겪으면서 놓쳐선 안될 것이 부익부 빈익빈에 따른 소외층 증가다. 대검찰청에 따르면 묻지마 범죄자의 87%가 무직이나 일용노동 등 안정된 직업 없이 살아가는 경제적 빈곤층이다. 철학자 에리히 프롬은 '무력한 사람에게 연민을 가질 때 약하고 위태로운 자신을 사랑할 수 있다'고 말했다. 지금 주변을 돌아보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