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외교부 장관 [사진 = 외교부]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25일 일본군 위안부 생존자를 언급하며 "가해자가 진실을 부정하고 심지어 역사를 수정하거나 생존자가 세상을 떠나기를 기다려 부끄러운 행동이 잊히기를 바라는 것은 부도덕한 일"이라고 말했다.

정 장관은 이날 오전 10시 30분 서울 중구 호텔에서 열린 ‘제3차 여성과 함께하는 평화 국제회의’에서 영상 개회사를 통해 이 같이 밝혔다. 

정 장관은 "30년 전 고 김학순 할머니는 일본군 위안부 생존자로서 피해 사실을 최초로 증언했다"며 "김 할머니의 이 용기 있는 행동은 같은 경험을 지닌 더 많은 생존자들의 증언으로 이어졌고 전 세계적인 호응을 촉발시켜 이들을 지지하는 국제 연대를 이끌어 냈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 장관은 지난 3월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활동 중인 이용수 할머니와 면담했다며 "이 할머니의 비극적인 이야기를 들으면서 이들의 명예와 존엄을 회복하고 이러한 참극이 절대로 잊히거나 반복되지 않도록 해야겠다는 막중한 책임을 느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 장관은 "생존자 중심 접근법은 생존자들의 상처를 치유하고 명예와 존엄을 회복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며 "인간의 모든 악행은 그 피해자만이 용서할 수 있고, 그들만이 고통스러운 과거를 극복할 수 있다"며 생존자·피해자 중심주의를 강조했다. 

정 장관은 아프가니스탄과 미얀마의 성폭력 현황에 대한 우려도 언급했다. 

정 장관은 "(위안부와 같은) 잔혹 행위가 단순히 과거의 먼 기억이 아니라 안타깝게도 지금도 전 세계 곳곳에서 많은 이들에게 발생하고 있는 현실"이라며 "미얀마와 아프가니스탄에서 성폭력 위험이 커지고 있고 여성 인권이 후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미첼 바첼레트 유엔 인권최고대표도 이날 축사에서 "탈레반의 아프가니스탄 점령 이후 여성과 여아의 인권이 급격히 역행하고 있다"며 "미얀마에서는 수십 년간 성폭력, 젠더 폭력이 국가를 휩쓸었다. 특히 소수민족 여성과 여아를 보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여성과 함께하는 평화 국제회의는 이같은 취지 아래 지난 2018년 출범한 ‘여성과 함께하는 평화 구상’의 일환으로 지난 2019년부터 매년 개최돼 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