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윤진환 국토교통부 항공정책관
 

[윤진환 국토교통부 항공정책관]


우리나라 항공산업은 국제선 노선 확충, 지방공항 활성화 및 항공‧관광 등 연관업계의 노력을 통해 지속적인 성장세를 이어왔다. 2019년 우리나라 항공여객은 역대 최고치인 1억2337만명을 기록했고, 이는 인구가 우리의 2.4배인 일본과 비슷한 수준이다.

 그러나, 지난해 3월 11일 세계보건기구의 팬데믹 선언 이후, 전세계적인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하여 지난 2년간 우리 항공산업은 전례 없는 위기를 맞이했다. 해외 다수 국가의 입국제한 조치, 여행 불안심리 등으로 단기간에는 회복하기가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국제선 이용객은 팬데믹 이전에 비해 97%, 운항규모는 93% 수준까지 감소하면서 여행객으로 북적대던 국제공항들의 터미널은 텅텅 비어있고, 인천국제공항의 경우 항공산업 종사자가 1만명 가까이 줄어들었다.

 항공업계 위기는 단순히 항공사뿐만 아니라, 관광·숙박 등 연관산업의 고용, 유무형의 국제네트워크 상실 등 국가경제에도 큰 영향을 미치게 된다.
 
 항공산업은 항공운송, 항공기 제작·정비, 지상조업, 면세업 등 연관 산업과 밀접한 관련이 있을 뿐만 아니라, 반도체·의약품 등 고부가가치 품목의 수출입을 책임지고 있으며, 국내외 관광의 핵심기반이다. 

 일자리 측면에서 보면, 항공운송산업과 항공기 제작·여행 등 전·후방 연관산업까지 포함하면 우리나라 항공분야 일자리는 21만명에 이를 정도다. 정부가 항공운송을 정상화하고, 항공·관광업계를 조기에 회복시키기 위해 노력하는 큰 이유 중 하나이다.

 그간 정부는 코로나19 이후 항공업계의 고용안정성 확보를 위하여 항공업 등에 대한 특별고용업종 지정, 고용유지지원금 지원기간 연장 등 총 3700억원 규모의 고용유지지원금을 지원했다. 그 외에도 트래블 버블(여행안전권역), 무착륙 국제관광비행, 유휴 여객기의 화물기 전환 등 다양한 지원방안도 시행하고 있고, 항공업계도 임금삭감, 순환휴직 등 뼈를 깎는 자구 노력을 하고 있다.

 정부는 다양한 항공업계의 일자리 유지 대책을 추진하면서, 한 발 더 나아가 포스트 코로나에 대비하여 항공산업의 미래 일자리에 대한 지원 대책도 추진할 계획이다.

 단계적 일상 회복과 점진적 국제항공운항 재개에 맞추어 국내외 항공분야에 취직을 희망하는 구직자들에게 양질의 일자리 정보를 제공하여 구직자의 취업과 항공업계의 인력 확충에 도움을 주고자 한다.

 이러한 정책의 일환으로 11월 22부터 30일까지 '2021 온라인 항공일자리 정보박람회'를 개최하고 있다.  박람회에서는 '항공산업 일자리 & 기업 소개'를 통해 항공일자리 현황과 진로 및 채용정보를 볼 수 있다. 또한 '생생일자리 정보'를 통해 현직자가 직접 직무와 관련된 기업에 대해 자세하게 소개, 구직을 꿈꾸는 이들에게 다양한 정보를 제공한다. 박람회에서는 '라이브(Live) 채용설명회'도 개최한다. 이를 통해 공공 및 민간분야의 기업 인사담당자로부터 최신 채용정보와 질의응답(Q&A) 등 취업준비 전략과 함께 미래 유망분야 일자리에 대한 상세한 정보를 제공한다.

이외에도 '온택트 맞춤형 취업지원'을 통한 명사초청 강연,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등 현직자로부터 생생한 취업노하우 및 경험담 설명회 개최, 직무분야 화상상담 및 컨설팅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이는 곧 구직자들이 항공분야에서 자신의 꿈을 펼칠 수 있도록 준비하는 데 도움을 주고자 하기 위함이다. 

팬데믹 장기화에 따라 항공분야 일자리 시장이 얼어붙고 많은 구직자들이 어려움을 겪는 시간이 늘어나고 있는 상황에서, 정부는 항공산업의 경쟁력을 제고하며 항공업계 일자리의 현재를 유지하고 미래를 대비하는 데 노력을 기울일 것이다.

 팬데믹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해 우리나라 항공기가 전 세계 주요 도시에 다시 날아오를 수 있도록 정부의 적극적인 정책적 지원이 활주로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해본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