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일 서울 중구 한 식당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회동을 마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선거대책위원회 구성을 놓고 갈등을 벌였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만찬 회동을 가졌지만 합의는 무산됐다. 다만 양측은 여지를 열어둔 상태라 상황을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두 사람은 이날 오후 6시 30분부터 8시 5분까지 1시간 35분가량 서울 중구 컨퍼런스하우스 달개비에서 회동을 했다. 이날 회동은 윤 후보가 김 전 위원장에게 연락해 성사됐다. 이 자리엔 권성동 사무총장이 배석했다.

김 전 위원장은 회동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총괄선대위원장직 수락에 대해 "아직은 거기에 대해 확정적인 이야기는 안 했다"고 밝혔다. 이어 "특별하게 결과라는 게 나올 수가 없다"며 "내가 왜 지금과 같은 입장을 견지할 수밖에 없는지 이야기를 후보에게 했다"고 했다.

김 전 위원장은 "후보와 특별한 이견이 생겨서 하는 것이 아니고, 선대위가 제대로 기능을 가져가려면 선대위 운영 과정에서 쓸데없는 잡음이 생기면 될 수 없다고 이야기를 한 것"이라고 했다.

김 전 위원장은 "처음부터 출발을 잘해야지, 도중에 괜히 쓸데없는 잡음이 생겨서 그때 가서 이러니저러니 이야기하면 선거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기 때문에 사전에 제대로 정비하고서 출발하잔 뜻으로 내가 이야기했다"고 했다.

윤 후보는 기자들과 만나 "김종인 박사께서 먼저 나오면서 말씀을 하셨죠"라며 "저도 그 정도 말씀을 드릴 수밖에 없다"고 했다. '인선 불만이 있는 것 아니냐'는 질문엔 "구체적인 말씀을 드리긴 그렇다"고 했다.

김 전 위원장과 추가 논의 시한을 정했느냐는 질문엔 "따로 약속한 건 없는데, 시간이 조금 필요하다"며 "'어떻게든 잘되도록 도와는 주겠다, 총괄선대위원장직 맡는 문제는 조금 더 시간을 갖겠다'고 이야기하셨다"고 했다.

윤 후보는 만찬 전과 비교해 상황이 나아졌는지에 대해선 웃으며 "이 정도 합시다"라며 답변을 아꼈다. 그는 "내일 최고위에서 총괄본부장들은 (인선)해야 할 것 같다"며 "제가 (김 전 위원장께) 다 말씀을 드렸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es 2022 JAN 5-8 LAS VEGAS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