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오른쪽 두 번째)이 24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방한 중인 요아킴 크로이츠버그 싸토리우스사(社) 회장과 면담하고 있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제공]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백신 원부자재·장비 글로벌 기업인 싸토리우스의 요아킴 크로이츠버그 회장이 24일 서울 포시즌스 호텔에서 만나 국내 투자에 관한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지난 11월 2일 싸토리우스는 인천 송도에 3년간 3억달러(약 3500억원)를 투자해 생산시설을 건설하는 내용의 양해각서(MOU)를 산업부, 보건복지부, 인천광역시 등과 체결했다.

이날 면담은 크로이츠버그 회장이 방한함에 따라 MOU의 세부 이행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문 장관은 "싸토리우스의 한국 투자가 원활하게 이행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에서 최선의 지원과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크로이츠버그 회장은 "한국 바이오산업의 빠른 성장과 정부의 과감한 투자에 따른 비즈니스 성장 가능성, 한국의 건실한 수출 환경 등이 투자 결정에 영향을 미쳤다"며 "이번 투자로 싸토리우스와 한국의 바이오산업이 함께 성장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답했다.

정부는 현재 'K-글로벌 백신 허브화 전략' 등을 수립하고 범부처 차원에서 백신 산업을 강력하게 육성 중이다. 정부는 이를 위해 조세특례제한법 개정을 기반으로 '국가전략기술'의 신설 및 투자 세액공제 확대 등 지원책도 제시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