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케아 종이 포장재 [사진=이케아코리아]



이케아는 2028년까지 플라스틱 포장재 사용을 중단한다고 24일 밝혔다. 신규 제품군은 2025년까지, 기존 제품군은 2028년까지 단계적으로 적용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이케아에서 사용되는 포장재 중 플라스틱 소재가 차지하는 비중은 10% 미만이다. 이케아는 이 비중을 점차 낮춰 향후 모든 제품의 포장재를 재활용 또는 재생 가능한 소재로 전환한다.
 
이케아는 플라스틱 대신 종이 포장재에 주목하고 있다. 식품 안전과 품질 관리를 위해 플라스틱 포장재 사용이 불가피한 일부 이케아 푸드 제품의 경우 재활용 또는 재생 가능한 플라스틱 소재로 변경할 예정이다.
 
이 같은 방침은 국내뿐 아니라 이케아가 진출한 전 세계 시장에 동일하게 적용된다. 이를 위해 이케아는 자원 순환 솔루션 및 소재 개발에 나서는 동시에 전 세계 제품 개발팀 및 공급업체와 협업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방침은 ‘사람과 지구에 친화적인 전략’이라는 이케아의 경영 철학에서 비롯됐다. 앞서 이케아는 목재 섬유를 활용한 포장을 확대하는 등 플라스틱 감축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왔다. 뿐만 아니라 이케아 코리아 전 매장에 태양광을 설치해 재생 에너지를 사용하고 있고, 2025년까지 가구 배송 차량을 전부 전기 트럭으로 전환할 예정이다.
 
에리크 올센 이케아 제품개발 및 생산 총괄 본부 패키징 매니저는 “플라스틱 포장재 사용 중단과 지속 가능한 포장 솔루션 개발은 플라스틱 오염을 줄이고 건강한 지구를 만들기 위한 이케아 노력의 일환”이라며 “이러한 움직임이 산업 전반에 긍정적인 변화를 이끌어 낼 수 있기를 기대하며, 앞으로도 자원 순환과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의미 있는 노력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