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올바이오파마]

 
한올바이오파마가 'HL036'(성분명 탄파너셉트)의 두 번째 임상 3상(임상명 VELOS-3)의 첫 환자 투약을 미국에서 시작했다고 24일 밝혔다.

HL036은 미국 현지에서 대웅제약과 공동개발 중인 바이오 신약으로, 안구 내 염증을 유발해 안구건조증을 악화시키는 종양괴사인자(TNF)를 억제하는 작용기전으로 알려져있다.

이번 임상은 지난 미국 임상 3상에서 확인했던 '각막중앙부위 손상(CCSS)'과 '안구건조감(EDS)'에 개선효과를 재입증 하기 위한 것으로 중증의 안구건조증 환자 300명을 대상으로 미국 내 9개 안과병원에서 진행된다.

HL036은 한올의 단백질 개량기술인 ‘레지스테인’을 이용해 분자를 개량, TNF 중화능력을 강화해 TNF를 억제한다.

지난해 발표된 임상 3상 결과에서 점안 시 안구불편감이 인공눈물과 유사하게 적고 이물감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승원 한올바이오파마 대표는 “이번 VELOS-3 임상은 지금까지 쌓아 온 임상역량을 총동원하는 것으로, 안구건조증으로 고통받는 전 세계 환자들에게 근본적 원인을 해결하는 새로운 바이오신약으로 희망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시장 조사기관 리서치앤마켓에 따르면 전 세계 안구건조증 시장은 2020년부터 연평균 7%씩 성장해 오는 2030년 7.5조원에 육박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미국에서는 작년 전체 인구의 약 35%에 달하는 1억1745만명이 인공눈물 등을 사용하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발표되기도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