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 의원.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박진 의원(서울 강남을)이 2021년 국정감사 우수의원에 선정됐다.

국정감사 우수의원은 쿠키뉴스에서 선정한다. 

선정 기준은 국정감사 기간 국회 상임위 소속 여·야 의원을 대상으로 민생현안 및 공공성, 대중의 알 권리 등 깊이 있는 질의와 정책 대안 제시, 현안 해결 등이다.

박 의원은 이번 국감에서 문재인 정부의 외교·안보·통일 정책 전반을 객관적으로 평가하고 개선책 마련을 촉구했다. 

특히 미·중패권경쟁과 인도 태평양 시대 개막 등 급변하는 글로벌 정세 속에서 대한민국의 외교·안보 정책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했다.

외교부 국감에서는 한미 동생 정상화, 중국 저자세 외교 탈피, 일본과의 대화를 통한 관계 개선, 러시아와의 실질적 협력 강화를 주문했다.

중점적으로 다룬 부분은 '종전선언'의 문제점이다. 미국과 국제사회의 설득력을 얻기 위해 북한의 비핵화가 선결 과제임을 명확히 했다.

통일부 국감에서는 '통일부 폐지론' 부상에 대한 책임을 물었다. 또한, 북한 인권개선 및 북한 이탈 주민 지원에 대한 제도 개선을 촉구했다.

아울러 국정감사 정책자료집 '한중수교 30주년, 중국에 대한 인식 전환이 필요하다'와 '미국의 인도·태평양 전략과 한국의 전략적 선택'을 각각 발간해 대중국 외교의 필요성과 쿼드(Quad) 등 인도·태평양 지역내 민주주의 국가들과의 협력을 강조했다.

우수의원으로 선정된 박 의원은 "문 정부의 마지막 국정감사다. 엄중한 자세로 임했다. 이번 국정감사에서 우수의원으로 상을 받게 돼 영광"이라며 "앞으로도 국익 수호와 국민의 생명과 안전 도모를 최우선으로 삼고, 창의적인 의정활동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