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미국에 건설할 제2 파운드리(위탁 생산) 공장 부지로 미국 텍사스주 테일러시를 확정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22일(이하 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는 사안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삼성전자가 약 170억 달러(약 20조원) 규모의 미국 제2 파운드리 공장을 텍사스주 테일러시에 건설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부지 규모는 약 1200 에이커(약 485만6000 ㎡)로 전망됐다. 

소식통은 이르면 23일에 부지 확정 발표가 이뤄질 수 있다고 밝혔다. 그레그 애벗 텍사스 주지사는 23일 오후 5시에 "경제적 발표"를 하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다만 발표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참석할 가능성은 낮다고 WSJ은 덧붙였다. 

 

[사진=게티이미지]


앞서 삼성전자가 텍사스 당국에 제출한 문서에 따르면 신규 공장에서의 반도체 생산은 2024년 말 이후에나 이뤄질 예정이다. 테일러 시는 삼성전자 공장을 유치하기 위해 처음 10년간 재산세를 최대 92.5%까지 감면해주는 안을 제시했다. 이후 몇십년간에 걸쳐 감면 비율은 점차 줄어들 예정이다.

텍사스주 중부에 위치한 테일러시에 삼성전자 공장이 건설되게 되면 1800여개의 신규 일자리가 창출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이미 테일러시에서 약 30마일(약 50km) 떨어진 미국 텍사스주 오스틴 시에 파운드리 공장을 보유하고 있다.

WSJ은 또 부지 선정 과정에 대해 잘 알고 있는 소식통을 이용해 삼성전자가 텍사스주 테일러 시 외에 애리조나주, 뉴욕주, 플로리다주에 공장을 건설하는 안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이미 파운드리 제1공장이 운영되고 있는 텍사스주 오스틴 시도 후보지로 검토된 적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애봇 주지사의 공식 발표와 삼성전자의 공시로 조만간 확정될 삼성전자 두 번째 파운드리 생산기지인 테일러 공장에서는 5㎚(나노미터·1㎚는 10억분의 1m) 이하의 첨단 공정이 구축될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미국 정부가 첨단 공정을 꾸준히 요구한 데다, 삼성전자 또한 파운드리 세계 1위인 대만 TSMC와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서 과감한 투자를 예고한 상태이기 때문이다. 미국 기업인 인텔도 미국 애리조나와 뉴멕시코 공장 등 투자를 확대하고 있어, 삼성전자는 테일러 공장을 미국 첨단 공정의 대표 기지로 삼을 가능성이 크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와 의회는 반도체가 국가 안보와 경제 성장 모두에 중요한 자원이라며 미국 내 반도체 생산량을 늘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지난 6월에는 미국 상원에서 신규 반도체 제조 공장들에 520억 달러를 산업 보조금을 지불하는 내용의 법안을 통과시키기도 했다. 이 법안은 아직 하원에서는 통과되지 않았다.

반도체산업협회(SIA)에 따르면 2020년 기준 미국 내 반도체 생산량은 전 세계 반도체 생산량의 12%에 그쳐 1990년의 37%에서 크게 감소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