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각 금융정보분석원장[사진=금융위원회]

김정각 금융정보분석원(FIU) 원장이 "민간 부문의 디지털 전환 속도에 맞춰 AML·CFT 분야에서도 신기술 도입을 적극 모색하고 분산형 가상자산 거래에 적합한 제도를 구축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금융정보분석원은 23일 오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금융정보분석원 설립 20주년 기념 국제컨퍼런스'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국제컨퍼런스는 금융정보분석원 설립 20주년을 맞아 가상자산 등 자금세탁방지제도의 주요 현안에 대해 논의하고, 자금세탁방지에 관한 국제공조를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김정각 FIU원장은 기조연설을 통해 "디지털 전환은 밀레니얼 세대의 부상과 코로나19 확산의 영향으로 더욱 가속화되는 추세"라며 "민간 부문의 디지털 전환 속도에 발맞춰 AML·CFT제도 분야에서도 섭테크(Suptech) 등 신기술 도입을 적극 모색하고, 분산형 가상자산 거래에 적합한 AML·CFT 제도를 구축해 나가야한다"고 언급했다.

김 원장은 개정된 가상자산 및 가상자산사업자 관련 FATF 지침서에 따라 국내 트래블룰 제도가 글로벌 기준에 부합하도록 제도개선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현재 FIU는 가상자산 사업자 6곳에 대한 신고수리를 마쳤으며, 올해 연말까지 42개사에 대한 신고절차를 완료할 방침이다. 해당 절차가 완료되면 AML·CFT 의무 이행에 대한 엄정한 검사·감독에도 나선다. 

그는 "금융은 ‘신뢰’에 기초해 발전해 왔고 이러한 ‘신뢰’를 구축하는 데 AML·CTF제도가 중요한 역할을 해왔다"며 "디지털화 등 신기술이 금융영역에 접목되고 새로운 금융서비스가 출현함에 따라, ‘새로운 신뢰’를 쌓아가기 위한 국제기구, 감독당국, 금융회사 등의 상호 이해와 공조가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열린 국제컨퍼런스는 가상자산, 빅데이터,인공지능(AI) 등 디지털 신기술에 대한 자금세탁방지제도의 대응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2개 세션으로 구성해 진행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