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에릭슨 공고 통해 발표.. "보나지 주식 주당 21달러로 인수"

[사진=에릭슨 로고]

스웨덴 통신기업 에릭슨이 미국 통신장비업체 보나지홀딩스를 62억 달러(약 7조3600억원)에 인수한다.

22일(현지시간) 로이터 등 다수 외신에 따르면 에릭슨은 이날 공고를 통해 자사가 보나지의 주식을 주당 21달러로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에릭슨은 “이 인수합병(M&A) 계약은 보나지 이사회에서 만장일치로 승인됐다”며 “이번 인수는 에릭슨이 모바일 사업을 전 세계적으로 확장하겠다는 의도가 배경이 됐다”고 설명했다.

뵈르예 에크홀름 에릭슨 최고경영자(CEO)는 “보나지의 인수는 핵심 기술을 통해 최고의 모바일 네트워크를 구축하려는 에릭슨의 전략을 달성하기 위한 단계”라며 “이번 인수를 통해 5G 네트워크의 더 빠른 속도와 기능을 비즈니스 고객에게 제공하기를 바란다”고 기대했다.

로리 리드 보나지 CEO도 “에릭슨과 보나지는 장기적인 성장 전략을 가속화하려는 공통의 목표를가지고 있다”며 “두 회사의 결합은 소비자, 개발자, 파트너가 다음 세대를 포착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에릭슨에 합류하는 것은 주주들에게는 최선의 이익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로이터는 이번 거래는 내년 상반기 중으로 완성될 것이라며, 에릭슨은 현재 보유하고 있는 현금으로 자금을 조달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