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김기현 원내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2일 경찰 채용과 관련, “치안 활동 시 제압 능력을 측정할 수 있는 체력 검정 등은 성비를 맞추겠다는 정치적 목적을 기반으로 자격 조건을 둘 게 아니라 철저하게 국민의 생명, 재산을 지킬 치안 업무 수행 능력을 확인하는 것이 돼야 한다”고 했다. 
 
이 대표는 이날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근 인천, 경기 양평 등지에서 경찰공무원 직무수행 과정에서 있었던 문제들로 인해, 경찰공무원의 치안 업무 수행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이 많다”며 이렇게 말했다. 최근 인천과 양평 등 사건이 벌어진 현장에서 이탈한 여성경찰들의 행태가 도마 위에 오르고 있는데 이를 직격한 것.
 
이 대표는 “국민은 최일선에 투입되는 경찰공무원들이 치안 업무에 있어서 최소한의 제압 능력을 가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특히 총기나 방어용 호신장비 사용 등 개인의 자력 구제 행위를 엄격하게 통제하는 우리 시스템 하에서는 경찰공무원이 최일선에서 엄격한 법 집행을 하는 게 중요하다”고 했다.
 
이 대표는 “경찰은 2023년부터 남녀 성별과 관계없이 통합 선발하겠다고 발표했다. 우리 국민은 남성과 여성 관계없이 위기 상황에서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킬 능력을 갖출 경찰공무원의 임용을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