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닛케이 0.09%↑토픽스 0.08%↓
  • 상하이종합 1.13%↑ 선전성분 1.19%↑
 

[사진=로이터]

22일(현지시간) 아시아 주요 지수는 등락이 엇갈렸다. 

이날 일본 증시는 혼조세를 보였다. 닛케이225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8.24포인트(0.09%) 소폭 상승한 2만9774.11로 장을 마쳤다. 토픽스지수도 전 거래일 대비 1.17포인트(0.08%) 소폭 내린 2042.82에 장을 닫았다. 

유럽과 미국 등 서방 시장을 중심으로 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커지면서 투자자들의 신중한 움직임이 감지됐다고 니혼게이자이는 분석했다. 

반면 중국 증시도 주요 지수는 일제히 상승했다. 상하이종합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1.71포인트(0.61%) 상승한 3582.08로 장을 마쳤다. 선전성분지수도 전 거래일 대비 208.17포인트(1.41%) 오른 1만4960.66으로 장을 마감했다. 창업판지수는 66.77포인트(2.54%) 급등한 3505.73으로 장을 닫았다.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의 통화 완화 정책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중국 증시를 끌어올렸다. 주말 사이 발표된 인민은행의 분기 통화정책 보고서에서 정상적인 통화정책을 고수하겠다는 언급 등 몇 가지 핵심 문구가 제외되면서 전문가들은 당국의 통화 완화 정책 가능성을 점쳤다. 
 
반면 중화권 증시는 일제히 하락했다. 대만 가권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4.77포인트(0.08%) 내린 1만7803.54로 장을 마감했다.

홍콩 항셍지수도 현지시간 오후 2시 47 분 기준 전 거래일 대비 약 123.97포인트(0.49%) 하락한 2만4926에서 움직이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