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마이크로소프트365, 화이트보드 활용 지원
  • LG에너지솔루션 임직원·고객 1만여명 협업

[사진=한국마이크로소프트 제공]


한국마이크로소프트(MS)가 LG에너지솔루션에 멀티미디어 회의 시스템 '서피스허브2S' 150여대를 공급해 하이브리드 업무 환경을 구축하고 기존 대비 15%의 장비 투자비용을 절감했다.

한국MS는 LG에너지솔루션이 임직원의 생산성과 유연성을 갖춘 하이브리드 업무 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서피스허브2S 도입을 결정했다고 22일 밝혔다. 서피스허브2S는 기업용 회의플랫폼을 제공하는 대화면 멀티터치 태블릿으로 협업 플랫폼인 마이크로소프트 팀즈 인증을 보유한 기기다.

LG에너지솔루션은 서피스허브의 무선연결로 비대면회의에 필요했던 네트워크 장비 설치 시간을 단축하고 페이퍼리스 사무환경을 구현해 친환경 경영에 기여했다. 서피스허브2S로 임직원이 언제 어디서든 누구와도 함께 일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해 양방향 협업을 수행하며 기존 대비 15%의 장비 투자비용을 절감했다. 개인 자료와 일정을 실시간으로 불러내 회의에 활용할 수 있는 마이크로소프트365와 실시간 협업을 지원하는 마이크로소프트 화이트보드 등을 활용할 수 있다.

최성훈 LG에너지솔루션 제조PI담당 상무는 "현재 MS 솔루션을 통해 국내외 1만여명의 임직원과 고객이 협업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조용대 한국MS 서피스비즈니스총괄 팀장은 "더 많은 조직이 효율적인 하이브리드 업무 환경을 구축하도록 새로운 솔루션과 지원을 이어가겠다"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