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젤, 창립 20주년···“2025년 해외 매출 비중 80%로 확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효정 기자
입력 2021-11-22 14:2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내년 미국, 유럽 등 진출 본격화

휴젤 창립 20주년 온라인 창립 기념식에서 손지훈 대표집행임원이 발표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휴젤 제공]


창립 20주년을 맞은 휴젤이 해외 매출 비중을 오는 2025년까지 80%로 확대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휴젤은 지난 18일 회사 창립 20주년 온라인 창립 기념식을 진행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날 손지훈 휴젤 대표는 올해 회사가 거둔 주요 성과에 대해 설명했다. 

올해 휴젤은 국내 기업 최초로 시장 진출에 성공한 중국에 현지 법인 ‘휴젤 상하이 에스테틱’을 설립한데 이어 대만에 조인트 벤처 ‘휴젤 에스테틱 타이완’을 설립, 본격적인 중화권 시장 공략에 나섰다.

단일 국가 중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미국 톡신 시장 진출을 위해 지난 3월 보툴리눔 톡신 제제 ‘레티보’의 품목허가 신청서(BLA) 제출도 완료했다. 이후 6월에는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본격적인 심사에 착수, 두 달 뒤인 8월 거두 공장에 대한 현장 실사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지난 8월엔 GS-CBC 컨소시엄이 1조7000억원에 휴젤을 인수하기로 했다. 휴젤은 새로운 최대 주주와의 전략적이고 긴밀한 협력을 통해 글로벌 메디컬 에스테틱 선기업의 성장성을 현실화시킨다는 계획이다.

내년에는 해외 시장 내 위상을 확대할 계획이다. 현재 50% 수준인 해외 매출 비중을 2025년 80%까지 확대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손 대표는 “혁신적인 기술력, 제품력, 영업력을 기반으로 지난해 중국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출한데 이어 내년에는 유럽과 미국 시장 진출까지 앞두고 있다”며 “‘글로벌 메디컬 에스테틱 시장의 리더’라는 우리의 꿈이 한층 더 가까워졌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