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尹·李 지지율 격차, 10%포인트 대에서 오차범위 내로
  • '尹 컨벤션 효과' 잦아든 것으로 풀이...본격 승부 시작
  • 정당 지지율 격차도 빠르게 감소...2주새 10%포인트↓
  • 尹·李, 하루 두 번 조우..."용인·통합"·"지속 성장" 강조
  • 대권 주자 5인, 고(故) 김영삼 전 대통령 추모식 참석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간 지지율 격차가 줄어들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잇따라 나왔다. 두 후보는 윤 후보 선출(5일) 이후 10%포인트 이상의 지지율 차이를 보였지만, 최근 여론조사에서는 초박빙의 차이를 기록했다.

정치권 안팎에선 윤 후보의 '컨벤션 효과(정치 이벤트 직후 지지율 상승 현상)'가 2주 만에 사실상 끝난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차기 대선을 100여일 앞두고 두 후보가 본격 승부를 시작한 셈이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왼쪽)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사진=연합뉴스]

◆尹·李 지지율 격차···'13.2→0.5%p'

여론조사전문기관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TBS 의뢰로 지난 19~20일 이틀간 전국 만 18세 이상 1007명을 대상으로 조사(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해 22일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윤 후보의 지지율은 전주 대비 5.6%포인트 내린 40%로 집계됐다. 반면 이 후보는 전주보다 7.1%포인트 오른 39.5%였다. 

두 후보 간 격차는 전주 13.2%포인트에서 이날 0.5%포인트로 크게 좁혀졌다. 오차범위 내다. 

지난 18일 공개된 여론조사에서도 두 후보 간 격차가 1%포인트까지 좁혀지며 초접전 양상을 보였다.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가 지난 15~17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국지표조사(NBS)의 4자 가상 대결 조사(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18일 공표)에서 윤 후보의 지지율은 전주 대비 3%포인트 내린 36%로 파악됐다. 이 후보는 전주 대비 3%포인트 상승한 35%로 조사됐다.

두 후보 간 격차는 지난 11일 발표된 직전 조사 7%포인트에서 1%포인트로 줄었다.

대선 후보뿐 아니라 양당 지지율도 크게 좁혀졌다.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15~19일 전국 만 18세 이상 2517명을 대상으로 조사(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22일 공표)한 결과 국민의힘 지지율은 전주 대비 1.3%포인트 내린 41.2%로 조사됐다. 민주당은 전주보다 1.8%포인트 오른 30.3%로 집계됐다. 

민주당이 4주 만에 지지율 30% 선을 회복하면서 양당 간 지지율 격차는 10.9%포인트로 줄었다. 양당 지지율 차이는 이달 1주차 20.1%포인트에서 지난주 14%포인트, 이날 10%포인트대로 줄어들며 2주 연속 크게 좁아졌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왼쪽부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 제3지대 대권주자 김동연 전 부총리가 22일 오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내 김영삼 전 대통령 묘역에서 열린 6주기 추모식에서 분향한 뒤 묵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오늘만 두 차례 만난 李·尹 '국가비전 맞대결'

양당 후보의 대권 경쟁이 본격화한 가운데 두 후보는 이날에만 두 차례 만났다. 두 후보는 우선 이날 오전 서울 광진구 그랜드워커힐에서 열린 TV조선 주최 '대선후보 국가정책발표회'에 나란히 참석했다.

이 후보는 이 자리에서 "과거 기성세대가 누렸던 연 7~10%에 이르는 큰 고도성장을 우리가 기대하긴 어렵지만, 0%대, 어쩌면 나중에 맞게 될 마이너스 성장을 넘어서야 한다"며 "다시 성장을 회복해서 지속적으로 성장하는 사회로 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 후보는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의 '용인(用人)' 리더십과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의 통합 리더십을 각각 언급한 뒤 "제가 대통령이 되면 최고의 인재, 최고의 전문가들에게 권한을 주고 그들을 믿고 일을 맡기는 시스템으로 국정을 운영하겠다", "국민을 포용하고 섬기는 리더십으로 국정을 운영하겠다"고 약속했다.

두 후보는 또 이날 고(故) 김영삼(YS) 전 대통령 서거 6주기를 맞아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추도식에서 재차 조우했다. 

이 후보는 추모사를 통해 "대학을 다닐 때부터 YS께서 평생을 이 땅의 민주주의와 불의를 청산하기 위해 싸웠던 점은 평생을 두고 배울 가치라고 생각해왔다"며 "특히 군부에 의한 권력 찬탈이 불가능하도록 만든 점은 정말 역사에 남을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윤 후보도 고인에 대해 "우리 당이 자랑스럽게 내세울 수 있는 정치지도자"라며 '잠시 속일 수는 있지만 영원히 속일 수 없다'는 고인의 어록을 언급, "국민 재산을 빼앗아 성공적인 계획이었다고 국민을 속이며 배를 불린 사람들, 대장동 게이트 주범, 이런 사람들은 지금도 자기 잘못을 숨기고 국민을 속이고 있다. 그러나 결코 국민을 영원히 속일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날 추모식에는 두 후보 외에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 등 제3지대 주자들도 참석, 대권 주자 5인이 처음으로 한자리에 모였다.

안 후보는 "YS께서는 국민통합의 상징이었다. 그래서 더욱 지금 YS가 그립다"며 "지금 나라는 반으로 쪼개져 있다. 서로 정권을 바꿔가면서 전 국민의 반을 적으로 돌리는 이 악순환이 언제까지 반복돼야 하겠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도 "시대교체를 향한 길에 한 치의 물러섬이 없으셨다. 그렇게 해서 군부독재 시대를 청산하고 새로운 문민정부 시대를 여셨다"면서 "대통령님께서 당당하게 일궈오신 대도무문의 길을 따라 반드시 정권교체, 시대교체를 이뤄내겠다"고 피력했다. 

한편 심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 후보에게 조건 없는 만남을 제안, 제3지대 공조에 본격 착수했다. 그는 "오늘부터 제3지대의 공조를 시작하겠다"며 "첫 만남은 안 후보께 제안한다. 이른 시일 내 조건 없이 만나 양당 체제 종식을 위한 연대를 포함, 다양한 의견이 교환되는 자리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거대 양당 후보 간 초접전 양상이 본격 시작되자 제3지대 공조론으로 승부수를 던진 것으로 읽힌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