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8일 개막했던 제5차 3대혁명 선구자대회가 폐막 되었다고 22일 보도했다. 통신은 "대회에서는 전국의 3대혁명기수들과 3대혁명소조원들, 근로자들에게 보내는 호소문이 참가자들의 열렬한 지지찬동속에 채택됐다"고 전했다. [사진 = 연합뉴스]



북한이 지난 18일 평양에서 개막한 제5차 3대혁명 선구자대회를 마무리했다. 

22일 북한 조선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시대와 혁명 발전의 요구에 맞게 온 사회를 3대 혁명화하는데서 획기적 의의를 갖는 5차 3대 혁명선구자대회가 참가자들의 높은 정치적 열의 속에 자기 목적을 성과적으로 달성하고 폐막했다"고 보도했다. 

약 6년 만에 개최된 선구자대회에서는 토론이 진행됐으며 전국 3대 혁명기수들과 혁명소조원, 근로자들에게 보내는 호소문이 채택됐다. 대회에서 채택된 호소문에는 "위대한 김정은동지의 두리에 천만이 굳게 뭉쳐 3대혁명의 새로운 고조기, 우리식 사회주의건설의 전면적 발전기를 힘차게 열어나가자"고 촉구했다. 

대회 참가자들은 각 분야의 성과를 소개하고 앞으로의 계획과 의지 등을 밝히는 토론에 이어 "위대한 김정은동지 따라 주체혁명 위업을 끝까지 완성하자" 등의 구호를 외쳤다. 앞서 북한은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와 '위대한 영도자 김정일동지' 등 주로 김일성·김정일을 칭할 때 '위대한'이라는 수식어를 써왔다.

신문은 "대회는 역사적인 서한에서 제시된 '모든 혁명진지를 3대혁명화하자'는 구호를 높이 들고 위대한 김정은 시대를 3대혁명의 최전성기, 사회주의 건설의 전면적 발전기로 빛내이자는 것을 전국의 3대혁명 기수들과 3대혁명 소조원들, 근로자들에게 열렬히 호소하였다"고 보도했다. 

또 "5차 3대 혁명선구자대회는 당중앙의 구상과 의도를 높이 받들고 사상, 기술, 문화의 3대 영역에서 일대 변화를 일으킴으로써 모든 혁명 진지를 3대 혁명화하고 사회주의 건설의 전 전선에서 새 혁신과 변화를 앞당겨 오기 위한 역사적 이정표를 세운 의의 깊은 계기"라고 설명했다. 
 
이어 "난관 앞에 주춤하거나 형세가 좋아지기를 앉아서 기다리기만 한다면 강국건설 목표는 이상으로만 남게 되고 우리들의 새 생활은 그만큼 더 멀어지게 될 것"이라며 "현시기 사상혁명의 중핵적인 문제, 최우선 과제는 전당과 온 사회를 경애하는 김정은동지의 혁명사상으로 일색화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호소문에는 "위대한 천리마운동으로 강산이 진동하던 그때처럼 3대혁명붉은기쟁취운동과 3대혁명소조운동을 활력 있게 전개하여 사회주의 건설의 전면적 발전기를 열어나가자"라는 등의 내용도 담겼다.

한편, 3대 혁명선구자대회는 사상, 기술, 문화 분야 모범을 보인 단위 또는 간부를 예우하고 모범 사례를 확산하자기 위해 북한이 1986년부터 개최한 행사다. 통상 10년 간격으로 열렸으나 올해는 2015년 이후 약 6년 만인 지난 18일 비교적 조기에 개최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