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산, 산업·문화 모두 국제도시로 손색없어"

김부겸 국무총리.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성공을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1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위원회' 1차 회의에서 "우리나라는 세계박람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할 수 있는 충분한 자격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총리는 "12월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를 시작으로 1년여의 유치 경쟁이 본격적으로 진행된다"며 "부산, 모스크바, 로마 등 5개 도시가 유치를 신청했다. 유치 성공까지 가는 과정은 절대 호락호락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지했다.

다만 "대한민국이 국제사회에서 선진국으로 인정받고 있다"며 "교역량 세계 8위로 올해는 사상 최단기간에 무역 1조달러를 달성했고, (과거) 서울올림픽, 2002 월드컵, 평창동계올림픽 등 국제행사를 성공적으로 치렀다"고 강조했다.

영화, 드라마, 음악 등 다양한 분야에서 한류 바람이 불고 있는 것도 강점으로 꼽았다. 이어 "부산은 세계 2위의 허브 항만이자 아시아 최대 부산국제영화제가 열리는 등 산업·문화 모두 국제도시로 손색없다"고 전했다.

세계박람회는 올림픽, 월드컵과 더불어 3대 국제행사 중 하나다. 이번에 박람회를 유치하면 한국은 세계 12번째 등록엑스포 개최국이 된다. 또 7번째로 3대 국제행사를 모두 개최하게 된다.

정부는 부산세계박람회를 오는 2030년 5월 1일부터 10월 31일까지 부산 북항 일대(344만㎡)에서 개최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43조원의 생산유발 효과와 18조원의 부가가치 창출, 50만명 이상의 일자리 창출을 기대하고 있다.

위원회는 이날 회의에서 유치 상황을 점검하고, 유치 성공을 위해 정부 차원의 역량이 총결집돼야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또 다음 달부터 총 4차례 진행될 예정인 경쟁 프레젠테이션(PT)을 비롯해 내년 5월 공식 유치계획서 제출, 내년 9월(잠정) 현지실사 등 주요 유치활동에 대한 준비상황을 계획을 논의했다.

범정부적 지지 서한 발송, BIE 개발도상국 회원국 지지 확보를 위한 지원 강화 등과 함께 △정부 고위급 인사의 지원활동 △유치역량 강화 △개최부지 및 박람회장 조성을 위한 정부 역할도 검토했다.

아울러 러시아, 사우디아라비아, 이탈리아, 우크라이나 등 경쟁국 동향과 지지 교섭에 따른 각국 반응을 공유하고, 재외공관을 중심으로 한 유치교섭 지원체계 구축과 유치 교섭활동 계획을 논의했다.

정부 관계자는 "논의 결과를 바탕으로 성공적인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해 지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es 2022 JAN 5-8 LAS VEGAS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