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백악관 “반도체 EUV 설비 투입 원치 않아…중국군 현대화에 도움될 뿐”
SK하이닉스가 중국과 미국 사이 어려운 지점에 완전히 끼였다.”

반도체 시장조사업체 VLSI리서치의 댄 허치슨 최고경영자(CEO)는 SK하이닉스가 미국 정부의 제동으로 중국 장쑤성 우시 공장의 첨단화 작업이 순탄치 않은 상황을 이렇게 표현했다.

18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SK하이닉스가 중국 반도체 공장 첨단화를 위해 네덜란드 반도체 장비업체 ASML의 최신 극자외선(EUV) 노광 장비를 들이려던 계획이 차질을 빚게 됐다고 전했다. 미 정부 관계자들이 중국 공장에 최첨단 설비가 투입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로이터는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메모리 칩을 보다 효율적으로 생산하기 위해 중국에 있는 대형 공장을 업그레이드하려던 SK하이닉스의 계획이 무산될 위기에 처했다”며 “미국 관리들이 첨단화 과정에 쓰일 최신 장비가 중국에 들어가는 것을 원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스마트폰에서 데이터센터에 이르기까지 모든 것에 들어가는 D램(DRAM) 메모리칩의 세계 최대 공급업체 중 한 곳인 SK하이닉스는 미국과 중국의 지정학적 분쟁에서 다음 차례 희생양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로이터에 따르면 SK하이닉스는 현재 우시 공장에서 D램 전체의 절반을 생산하고 있는데, 최근 이곳의 칩 제조 기계를 ASML의 최신 EUV 노광장비로 업그레이드 하려는 계획을 세우고 있었다. 
우시 공장 관계자는 생산을 늘리고 비용을 줄이려면 EUV 설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다만 백악관의 한 고위 관계자는 구체적으로 SK 하이닉스 우시 공장에 최첨단 설비 투입을 불허했는지 확인하지는 않았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하지만 이 관계자는 “바이든 행정부는 중국이 최첨단 반도체 제조 개발을 위해 미국과 동맹국 기술을 사용하는 것을 막는 데 여전히 초점을 맞추고 있다””며 “중국군 현대화에 도움이 될 것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로이터가 인용한 애널리스트들에 따르면 미 정부 관계자들은 중국 공장을 운영하는 한국 SK하이닉스를 중국 현지 기업들과 별반 다르게 여기지 않는다. 한국 기업이라도 중국 공장에 EUV 설비를 투입하면 중국 전체 반도체 기술의 첨단화에 일조하고 있다는 것이다.

댄 허치슨 CEO도 “EUV 설비를 중국에 설치하는 누구라도 중국에 생산력을 주는 것”이라며 “중국에 일단 들어가면 다음은 어떻게 될지 아무도 모른다. 중국은 항상 원하는 것은 무엇이든지 압류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런 상황에 대해 SK하이닉스 본사는 중국 우시 공장의 EUV 도입 여부는 시기상조로, 미·중 갈등 관계까지 논하기 곤란하다는 입장이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
EUV 장비는 국내 도입도 아직 극초기로, 중국 우시 도입까지는 시간이 많이 남아 있다”며 “본사는 국제 규범을 준수하면서 중국 우시 공장을 지속 운영하는 데 문제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도 이천 SK하이닉스 본사 전경 [사진=SK하이닉스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