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1일까지 코엑스서 개최...공예 분야 320여 개사 참가

[사진=‘2021 공예트렌드페어’ 누리집 캡처]


다양한 재료, 형태, 기법, 색감을 가진 공예 작품의 향연이 펼쳐진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이하 문체부)는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원장 김태훈·이하 공진원)과 함께 18일부터 21일까지 서울 강남구 코엑스 시(C)홀에서 ‘2021 공예트렌드페어’를 개최한다. 이번 박람회는 단계적 일상 회복에 발맞춰 참가자 모두가 방역지침을 준수해 즐길 수 있도록 준비했다.

올해로 16회를 맞이한 박람회에서는 공예작가, 화랑(갤러리), 기관, 대학 등 공예 분야 320여 개사가 참여한 가운데 주제관, 창작공방관, 아트&헤리티지관, 공진원(KCDF)사업관, 브랜드관, 대학관 등 다양한 전시관을 마련했다.

특히 정구호 씨를 총감독으로 선임하고 그동안 주제관 기획에 국한했던 감독의 역할을 행사 총괄기획으로 확대해 통일성을 확보했다.

정구호 총감독은 패션디자이너이자 정상급 기획자로, 제일모직(현 삼성물산 패션부문), 휠라코리아, 제이에스티나 등 국내 굴지 패션기업의 브랜드를 성공적으로 이끈 바 있다. 또한 패션 외에 음악, 공연, 미술 분야를 넘나들며 그 역량을 펼치고 있다.

2019 밀라노 디자인 위크 '한국공예의 법고창신' 전시에서는 예술감독을 역임하며 한국의 공예를 그만의 스타일로 재해석해 국내외 관람객들에게 큰 감동을 선사했다.

전년 대비 3배 이상 규모가 커진 올해 주제관에서는 ‘형형색색(形形色色)’을 주제로 각자 다른 배경과 경력을 가진 공예작가 71명이 다양한 재료와 형태, 기법, 색감으로 만들어낸 작품을 전시한다.

정 감독은 “다양한 배경과 연령대의 공예작가들이 만들어내는 다양한 재료, 형태, 기법, 색감을 가진 작품의 향연을 보여주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박람회는 국내외 주요 구매자와 일반인의 관람 일정을 조정해 공예작품 유통과 판매 지원을 강화한다.

행사 첫날인 18일에는 공식 누리집을 통해 사전 등록한 국내외 구매자 300명을 초청해 기업 간(B2B), 기업·소비자 간(B2C) 거래를 활성화한다.

아울러 우리 공예산업의 해외 진출을 돕기 위해 프랑스, 영국, 미국, 이탈리아, 일본, 호주 등 나라별 홍보대사도 위촉해 현지에 한국공예 행사나 작품들을 소개하고 거래와 사후 협력 등을 유도할 계획이다. 오는 19일부터 21일까지는 입장권 사전예매 또는 현장 구매를 통해 누구나 관람할 수 있다.

다양한 온라인 행사도 이어진다. 공식 누리집에서는 출품작을 온라인으로 전시하고 ‘네이버 아트윈도우’와 인스타그램을 통해 구매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공예품을 실시간으로 살 수 있는 행사도 열린다. ‘네이버 쇼핑라이브’에서는 오는 19일 오후 6시부터 7시까지 ‘레인보우의 고우리와 함께하는 공예트렌드페어 랜선 쇼핑’을 진행한다.

아울러 이번 박람회에서는 국내 공예 분야 갤러리와 기관들의 참여도를 높여 신진작가, 중견작가, 장인들까지 소개하고 연결해준다.

공진원 관계자는 “현장 심사로 우수작가를 선정해 상장과 상금을 수여하고 갤러리와 협력해 무료 전시를 지원하는 등 신진작가 발굴과 양성에도 힘쓸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