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수사 기획력과 분석력을 강화하기 위해 직제개편을 단행했다.

18일 전자관보에 따르면 공수처는 직제 일부를 개정해 처·차장을 제외한 부장검사 4명·평검사 19명에서 부장검사 7명·평검사 16명 구조로 조정했다.

또 수사기획담당관과 사건분석조사담당관은 각각 수사기획관과 사건조사분석관으로 승격했다.

수사기획관은 고위공직자범죄 등과 관련된 범죄 정보를 수집하고 수사업무와 관련한 기획과 조정 업무를 맡고, 사건조사분석관은 접수된 사건의 수사 개시 여부에 관한 분석·검증 등 기초조사를 진행한다.

공수처는 직제 개편에 맞춰 인사를 낼 예정이지만, 현재 부장검사는 수사2·3부장 2명이 전부여서 별도 승진 절차 없이 수사기획관과 사건조사분석관을 부장검사로 채우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