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그룹 회장이 공정거래위원회가 조사 중인 'SK실트론 사익편취' 사건과 관련, 공정위 전원회의에 직접 참석해 SK실트론 지분 인수 과정에서 위법성이 없음을 소명할 계획이다.

17일 공정위 등에 따르면 최 회장은 다음달 15일 열리는 전원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다. 전원회의는 공정위원장을 포함한 9명의 위원이 모두 참석하는 최고 의결기구이다.

당사자가 반드시 나오지 않아도 되는 공정위 전원회의에 대기업 총수가 직접 참석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공정위는 SK가 반도체 회사 실트론을 인수하는 과정에서 최 회장에게 부당한 이익을 제공했다는 혐의를 잡고 조사해왔으며, 최근 위법성이 인정된다고 보고 SK와 최 회장에 대한 제재안을 담은 심사보고서를 SK 측에 발송했다.

이에 최 회장은 자신이 당사자로 얽힌 이번 사건에 자신과 회사의 행위에 위법성이 없음을 직접 진정성 있게 설명하는 것이 더 바람직하다는 판단에 따라 전원회의 참석을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공정위도 최 회장이 직접 참석하겠다는 뜻을 밝혀옴에 따라 전원회의 일정을 당초 8일에서 15일로 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SK그룹 관계자는 "최 회장이 당시 중국 등 외국 자본의 지분 인수 가능성 등을 고려한 뒤 채권단이 주도한 공개경쟁 입찰에 참여해 추가로 지분을 취득한 것"이라고 말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사진=SK그룹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