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2~31학년도까지 총 100명 장학생 선발...졸업 후 삼성SDI 입사
삼성SDI가 서울대와 함께 배터리 미래 인재 양성에 팔을 걷어붙였다.

17일 삼성SDI는 서울대와 '서울대-삼성SDI 배터리 인재양성 과정(SNU-Samsung SDI Battery Track, SSBT)'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서울대 관악캠퍼스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서울대 측에서는 이병호 공과대학장, 하정익 기획부학장, 유웅열 재료공학부장 등이 참석했고, 삼성SDI에서는 장혁 연구소장(부사장), 장래혁 중대형 시스템 개발실장(부사장), 심의경 인사팀장(부사장) 등이 자리했다.

삼성SDI와 서울대는 이번 협약을 기점으로 차세대 이차전지 기술 개발을 위한 인재양성 과정 ‘SSBT’를 운영한다. 맞춤형 교육을 통해 배터리 소재, 셀, 시스템 분야의 핵심 인력을 양성한다는 계획이다. 서울대 재료공학부, 화학생물공학부, 전기정보공학부, 기계공학부, 화학부 등이 참여하며 강기석 재료공학부 교수가 양성 과정 대표 교수를 맡는다.
 

17일 삼성SDI와 서울대학교가 '서울대-삼성SDI 배터리 인재양성 과정' 협약식을 진행했다. 이병호 서울대 공과대학 학장(왼쪽)과 장혁 삼성SDI 연구소장(부사장) [사진=삼성SDI 제공]

SSBT는 2022학년도부터 2031학년도까지 10년 동안 총 100명 이상의 삼성SDI 장학생을 선발한다. 석·박사 과정에 선발된 학생들은 배터리 과목 이수와 함께 관련 연구를 수행하며 삼성SDI에서 지원하는 연수 프로그램 및 공모전에 참여할 수 있다.

SSBT 과정을 이수하는 학생들에게는 학위 과정 등록금을 비롯한 별도의 개인 장학금이 지급되며 졸업과 동시에 삼성SDI에 입사하게 된다.

이병호 서울대 공과대학장은 “이번 업무협약은 차세대 이차전지 기술 개발을 선도할 핵심 인재 양성을 위한 서울대학교 공과대학과 삼성SDI의 장기적 협력의 시작점”이라고 평가하며 “학계와 산업계가 미래의 기술과 미래의 인재상을 함께 고민하고 함께 노력하는 새로운 기회로 만들어 갈 것”이라고 밝혔다.

장혁 삼성SDI 연구소장도 “세계적 수준의 연구 역량과 인재를 보유한 서울대와의 협약은 글로벌 시장에서의 배터리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밑거름이자 기회”라며 “배터리 산업을 이끌어갈 우수한 인재들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고 양성하는 토대를 구축하여 학계와 산업계가 함께 발전할 수 있는 계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