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업2021 컨퍼런스에서 한재선 그라운드X 대표(왼쪽)와 김서준 해시드 대표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사진=신보훈 기자]]

비트코인 가격이 7000만원대로 급등하면서 가상화폐에 관한 관심이 다시 높아지고 있다. 가상자산은 단순 재테크 수단을 넘어 NFT(대체불가토큰), 메타버스와 연계되고 게임사들도 앞다퉈 가상자산과 연계한 서비스를 출시 중이다.

17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글로벌 스타트업 페스티벌 컴업(COMEUP)2021 ‘Money’ 컨퍼런스에 토론자로 나선 한재선 그라운드X 대표와 김서준 해시드 대표는 블록체인과 크립토에 대한 관심을 지금이라도 높이고, 과도한 우려로 인한 정부 규제를 완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서준 해시드 대표는 “2018년만 해도 블록체인의 미래가 없다고 했다. 많은 분이 다른 업계로 넘어갔는데, 지금까지 잘 버티면서 활동한 분들은 글로벌에서 활동 중이다. 이제는 기술과 철학, 새로운 비즈니스가 들어가는 임팩트가 제도권으로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한재선 대표도 “3~4년 전만 해도 블록체인을 어디에 쓰냐는 질문이 많았는데, 이제는 NFT 디파이 등이 나오면서 논(non)블록체인 기업들도 많이 관심을 갖고 있다”며 “블록체인은 다른 단계의 세상을 만드는 기술로 진입하고 있다. 이제부터는 누가 커다란 킬러 프로젝트를 만드냐를 봐야 할 시기다”고 설명했다.

한국은 블록체인 생태계 경쟁력이 세계 탑5 안에 들어간다. 경쟁력 순위는 높지만, 글로벌 블록체인 생태계 비중을 따져보면 별다른 의미가 없는 시장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평가다.

김 대표는 “한국은 규제의 문제가 굉장히 크다. 국가가 나서 크립토 펀드를 만들지 못하게 하는 곳은 선진국 중 한국밖에 없다. 해시드도 블록체인 기술을 쓰는 스타트업에 지분투자만 가능하고 가상자산에는 투자할 수 없다. 동남아, 인도, 남미에서는 생계에 중요한 영향을 줄 정도로 적극적인 모습과 상반된다”며 “우리는 정부에서 책임감 없는 말을 너무 많이 했다. 제대로 된 공청회나 전문가 의견 교류 없이 ‘저건 다 사기고 나쁜 거다’ ‘왜 사람들이 하는지 모르겠다’고 재단했다”고 비판했다.

향후에는 블록체인과 크립토가 사업에 있어 필수적인 고려 요소가 될 것이라는 자신을 보이기도 했다.

김 대표는 “장담컨데, 내년부터는 많은 스타트업이 자신들의 사업을 블록체인이나 크립토를 활용해 강화하는 방법을 고민할 것이다. 이제는 패러다임 전환이 필요하다”며 “가볍게 블록체인으로 뭐 좀 해볼까 하는 정도로는 성공하지 못한다. 혼자서 책이나 인터넷으로 공부하는 것이 아닌 커뮤니티에 들어가서 공부해봐라. 새로운 패러다임이 다가올 때는 다 같이 공부해야 한다”조언했다.

한 대표도 “책이나 기사만 보고 블록체인을 이해했다고 말하면 정말 이 동네를 이해하지 못하는 거다. 커뮤니티에 들어가서 NFT, 토큰을 구매하고 한 몸이 돼 봐야 탈중앙화의 의미를 알 수 있다”며 “이해하고 싶으면 뭐든지 시작해봐라. 늦지 않았다. 블록체인 로켓에 올라타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